최정, '20년 SK맨'…'6년 최대 106억' 초대형 FA 재계약

입력 2018.12.05 15:20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중 한 명으로 꼽히던 ‘SK의 간판 스타’ 최정(31)이 6년 최대 106억원 계약을 맺으며 SK에 남기로 했다.

SK 와이번스 제공
SK 와이번스는 5일 "최정과 6년 최대 106억원(계약금 32억원+6년 총 연봉 68억원+옵션 6억원)에 FA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최정은 처음 FA 자격을 얻은 2014년 SK와 4년 86억원에 계약한 데 이어 두 번째 FA 계약도 SK와 맺었다. 첫 입단한 2005년부터 올해까지 14년에 계약기간 6년을 더하면 20년 동안 'SK맨'으로 뛰게 됐다.

SK는 "최정은 팀의 간판타자로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팀의 4차례 우승에도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해 구단은 선수 생활의 마지막까지 함께하자는 뜻을 전달했다"며 "최정도 이런 취지에 공감했다"고 했다.

KBO리그 FA 중 6년 계약이 나온 건 이례적이다. "FA자격을 재취득하기 위해선 4년이 지나야 한다"는 KBO 규약에 따라 통상 계약 기간을 4년으로 두기 때문이다. 4년 미만 계약은 있었지만 4년을 초과하는 FA 계약을 공식으로 발표한 건 2004년 정수근이 롯데 자이언츠와 맺은 6년(40억 6000만원) 계약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2005년 1차 지명으로 SK에 입단한 최정은 14년간 통산 타율 0.290, 1493안타, 306홈런, 985타점, 926득점, 135도루를 기록했다. 2006년부터 올해까지 13년 연속 두 자리수 홈런을 기록하며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거포로 자리잡았다. 2016년과 2017년에는 2년 연속 홈런왕에 오르기도 했다.

또 최정은 3루수 부문에서 총 5차례(2011년~2013년, 2017~2018년) 골든글러브를 수상하고, 2009년과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10년 광저우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최정은 "신인선수로 SK에 입단해 같이 생활해온 선수들이 가족 같이 느껴진다. 홈구장인 인천 SK 구장은 내 집처럼 편안하고 소중하다"며 "이곳에서 선수 생활을 끝까지 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구단과 성원해준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하고 SK가 '제2왕조' 시대를 맞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염경엽 SK 감독은 "최정은 팀에도, 팬에게도 없어서는 안 될 선수다. FA 계약을 통해 다시 우리 팀에 남게 돼 매우 기쁘다"며 "최정의 잔류는 팀 타격과 수비에서 모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 최정이 베테랑으로서 팀을 이끌고 후배를 이끄는 역할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