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더미 속 돌덩이에 맞아" 파주 하수관로 공사 중 근로자 2명 숨져

입력 2018.12.05 13:13 | 수정 2018.12.05 15:30

5일 오전 11시 57분쯤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에서 하수관로 공사를 하던 중 흙더미가 무너져 근로자 2명이 사망했다.

5일 오전 11시 57분쯤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에서 하수관로 공사를 하던 중 흙더미가 무너져 근로자 2명이 사망했다. /고성민 기자
국토교통부 사고조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근로자들은 하수관 매설을 위해 땅을 파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깊이 4m, 폭 3m 정도로 구덩이를 파고,수로관을 설치하던 도중에 옆에 쌓아둔 토사가 무너졌다. 구덩이 아래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A(52)씨와 B(50)씨가 순식간에 매몰됐다. 119 구조대가 구조에 나섰지만 근로자들은 오후 1시쯤 구덩이 깊은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탈출한 시간이 없었을 것"이라며 "피해자들은 흙더미에 있던 돌덩어리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