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협상타결 임박

입력 2018.12.05 03:01

광주市 "현대차와 최종안 논의"

진통을 거듭하던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의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상이 타결 수순에 들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와 협상을 진행 중인 광주시는 "5일 광주시청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열고 그간 현대차와 벌인 최종 협상안에 대해 공동 결의를 논의하겠다"고 4일 밝혔다. 광주시는 이 자리에서 최종 협상안에 대해 노사민정 공동 결의를 끌어낸 후 현대차와 최종 협의를 마무리하고 오는 6일 투자협약 조인식을 열 예정이다. 노사민정협의회에는 이용섭 광주시장,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장, 최상준 광주경영자총협회장, 백석 광주경실련 대표 등이 참석한다.

광주시는 앞서 4일 현대차와 막바지 협상을 벌여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광주시가 지속적으로 요청해 온 연간 생산 물량 확보와 친환경 차종 전환 등에 대해 우회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광주형 일자리 관련 예산을 반영하는 것이 목표"라며 "국회 예산 심의 기일 이전에 협상이 마무리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형 일자리 협상 타결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자 현대자동차 노조는 조인식이 예정된 오는 6일쯤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