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정부, 두 손 들었다…“유류세 인상 6개월 유예”

입력 2018.12.04 22:02 | 수정 2018.12.04 22:09

프랑스 정부의 유류세 인상 예고로 촉발된 ‘노란 조끼’ 시위가 폭력 시위로 격화한 가운데, 프랑스 정부가 결국 두 손을 들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4일(현지 시각) 대국민 담화에서 당초 내년 1월로 계획한 유류세 인상과 자동차 배기가스 규제 강화 조치를 6개월 간 유예한다고 밝혔다.

2018년 12월 1일 프랑스 파리에서 ‘노란 조끼’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시위대가 자동차에 불을 지른 모습. /유로뉴스
필리프 총리는 "이번에 표출된 국민의 분노를 보고 듣지 않는 건 맹인이나 귀머거리가 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프랑스를 분열의 위험으로 몰고가는 세금은 소용이 없다"고 말했다.

필리프 총리는 "노란 조끼 시민들이 원하는 세금 인하와 일자리를 정부도 원한다"며 "나, 그리고 집권당은 국민을 제대로 설득하지 못한 데 대해 앞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그는 시위의 폭력성을 염두한 듯, 앞으로는 사전에 신고 절차를 마친 시위를 해야 한다며 "차분하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정부의 유류세 인상 조치에 반발해 지난달 17부터 시작된 노란 조끼 시위는 최근 폭력 시위로 비화됐다. 이번 시위로 지금까지 4명이 숨지고, 13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