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조끼’ 시위 격화…“佛 정부, 유류세 인상 연기할 듯”

입력 2018.12.04 20:16

프랑스 전역에서 ‘노란 조끼’ 시위가 폭력적 양상으로 치닫는 가운데, 프랑스 정부는 시위를 촉발한 유류세 인상 조치를 연기할 예정이라고 AFP가 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AFP는 이날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가 내년 1월로 예정된 유류세 추가 인상을 하지 않는다는 발표를 곧 할 것이라고 전했다. 프랑스 정부는 유류세 인상 조치를 수개월 연기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언론은 프랑스 정부가 유류세 인상 이외에도 몇 가지 추가 조치들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노란 조끼를 입은 시위대가 2018년 12월 1일 프랑스 파리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M6
노란 조끼 시위는 에마뉘엘 마크롱 정부의 유류세 인상 조치에 반대해 지난달 17일부터 시작됐다. 마크롱 대통령의 국정 전반에 대한 반발로 확산된 시위가 폭력적으로 격화됐다. 시위대는 경찰과 무력 충돌하고 상점과 개인 주택에 침입했다.

인명피해도 늘고 있다. 지난 1일 시위가 벌어진 마르세유의 아파트에 살던 80대 여성은 시위 장소에서 날아온 최루탄을 얼굴에 맞아 수술 도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노란 조끼 시위와 관련해 4명이 목숨을 잃었고, 130여명이 부상했으며, 400여명이 연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2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에서 귀국한 지 몇 시간 만에 시위 피해 현장을 둘러본 뒤 필리프 총리, 관계부처 장관들과 대책 회의를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