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추모 중단하고 국가보안법 철폐하라"

조선일보
  • 윤형준 기자
    입력 2018.12.03 03:00

    北매체들은 南 비난

    북한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는 1일 우리 군(軍)이 지난 23일 대전 현충원에서 '연평도 포격 사건 8주기 추모식'을 가진 데 대해 "이날의 '추모식'이라는 것을 한마디로 평한다면 동족에 대한 적대의식을 고취하는 또 하나의 반공화국 대결 놀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불미스러운 과거를 덮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밝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오늘의 시대에 아직까지도 남조선 군 당국이 동족 대결의 과거를 '절대 잊지 말아야 할 역사'로 부각시키고 있는 것은 심히 온당치 못한 처사"라고 했다. 자신들의 무력 도발로 인해 우리 군과 민간인이 큰 피해를 입은 것에 대해선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으면서, 순직된 장병에 대한 '추모식'을 오히려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이 매체는 최근 한·미 간 '축소' 가능성이 거론되는 내년 '독수리 훈련'에 대해서도 "남조선 당국은 전쟁과 충돌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전쟁 연습들을 중지하여야 한다"며 '축소'가 아닌 '중단'을 요구했다.

    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파쇼 악법의 철폐는 시대적 요구'라는 정세 해설에서 "'보안법'은 북남 관계를 적대관계로 규정하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전면 부정하는 반통일적인 악법"이라고 했다.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라고 요구한 것이다. 1일은 국보법이 제정된 지 70년이 되는 날이다.

    앞선 1일 '국가보안법 70년, 폐지공동행동' 등 국내 좌파단체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보법 폐지와 양심수 석방을 요구했다. 지난 10월엔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 참석차 평양을 방문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평화 체제가 되려면 국보법 등을 어떻게 할지 논의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