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찬열 누나' 박신혜 정체 알고 변명 "단기기억 상실증"

입력 2018.12.02 21:38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유진우(현빈 분)가 단기기억상실증 연기를 했다.
2일 밤 방송된 토일드라마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유진우가 정희주(박신혜 분)에게 화를 냈다.
증강현실 프로그램을 사기 위해 부엌에서 중요한 전화를 하던 유진우는 화재경보기가 울리자 주인인 정희주에게 화를 냈다. 이에 정희주가 "선생님도 예의가 없네요"라며 울먹이며 받아쳤다.
유진우는 천재 프로그래머 세주(찬열 분)와 계약을 하고 싶어 했다. 전화를 통해 유진우는 정희주가 정세주의 보호자이자 누나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유진우는 직전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듯 정희주에게 다가가며 "설마 내가 성질부려서 지금 우는 거 아니죠? 만약 그랬다면 사람도 아니잖아. 내가 그랬을 리가. 아니야. 아니야. 그랬을 수도. 사실은 내가 단기기억 상실증이라서"라고 능청스럽게 거짓말을 했다.
하지만 정희주는 유진우의 거짓말을 믿지 않았고, 유진우는 "웃자고 한 소리에 죽자고 노려보네"라며 황급히 자리를 떴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