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X박신혜X제작진이 전한 관전 포인트

입력 2018.12.01 09:16

2018년 하반기 tvN의 최대 기대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오늘(1일) 밤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다양한 장르와 소재의 작품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tvN이 자신 있게 내놓은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초록뱀미디어)은 투자회사 대표인 '유진우'(현빈)가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방문하고, 여주인공 '정희주'(박신혜)가 운영하는 오래된 호스텔에 묵게 되면서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리는 서스펜스 로맨스 드라마. 첫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시선이 쏠린 가운데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배우와 제작진이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1. 현빈, "흡입력 있는 이야기, 다음이 궁금해지는 전개."
비즈니스로 방문한 스페인의 고대 도시 그라나다에서 기묘한 사건에 얽히며 시청자들을 마법의 한복판으로 인도할 유진우 역을 맡은 현빈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대본은 처음 잡는 순간부터 빠져서 읽게 되는 흡입력이 강한 작품이다. 매회 다음이 궁금해지는 전개에 손에 땀을 쥐게 될 것"이라며 호기심을 자극하는 강력한 스토리라인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이어 "그동안의 작품들과는 결이 다른 부분이 있는 만큼 저도 완성될 그림을 기대해왔다.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의 노력이 녹아있는 첫 방송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2. 박신혜, "독특한 소재에 조화롭게 어우러진 다양한 장르."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오래된 호스텔을 운영하는 사랑스러운 여자 정희주로 변신하는 박신혜는 "독특한 소재 안에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다양한 장르가 주는 재미"를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AR(증강현실)이라는 독특한 소재 안에 서스펜스, 로맨스, 액션,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를 품고 있다. 그리고 이런 다양한 장르를 종합적으로 써낼 수 있는 송재정 작가님의 글은 단연 최고라고 생각한다"는 그녀는 "소재가 낯설지 않을까 걱정하시겠지만, AR은 캐릭터들이 얽힐 수밖에 없는 인과 관계를 만드는 역할을 한다. 긴박하게 전개되는 스릴 넘치는 이야기와 그 안에서 펼쳐지는 마법 같은 사랑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재밌게 보실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여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3. 제작진, "촘촘한 대본X몰입도 높은 연기X감각적 영상미까지. 모두 담았다!"
오늘(1일) 밤 첫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은 "믿고 보는 작가, 감독, 배우가 모여 오랜 기간 심혈을 기울여 만들어낸 완성도 높은 작품이다. 송재정 작가가 써내린 촘촘한 대본을 배우들이 몰입도 높은 연기로 표현했고, 이를 안길호 감독이 치밀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영상에 담았다"고 설명하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많은 시청자가 차기작을 기다려왔던 'W', '나인: 아홉 번의 시간여행'의 송재정 작가와 '비밀의 숲'의 안길호 감독, 그리고 현빈과 박신혜을 비롯한 박훈, 김용림, 찬열, 김의성, 이승준 등 탄탄한 라인업의 배우군단이 의기투합했다. 이름만 들어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든 제작진이 2018년의 마지막을 어떤 마법으로 물들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오늘 (1일) 밤 9시 tvN 첫 방송.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