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새출발, 백종원 "출퇴근·청소·설거지" 인증샷 요구

입력 2018.11.28 23:24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골목식당' 홍탁집 아들이 새 출발을 선언했다.
28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홍은동 포방터시장 솔루션에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방송됐다.
앞서 백종원은 "어떻게 할건지 다시 고민해보고 연락달라"고 말한 뒤 가게를 떠났다. 홍탁집 아들은 백종원에게 "아무것도 할줄 모르고 기본도 안된 상태에서 방송 나가봤자 소용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면서 "한번더 열심히 해보겠다"고 밝혔다. 제작진에게도 "제가 남자인데 무라도 썰어야되지 않냐"고 강조했다.
백종원은 "가게 영업전 문열고, 영업 후 마감하고, 문닫는 마지막까지 어머니 말고 본인이 할 것", "매일 가게 청소 혼자할 것", "주방 및 설거지 본인이 할 것", "특별한 일 없으면 가게에 있을 것" 등을 지시했다.
이어 백종원은 출근부터 가게 정리, 닭 손질, 퇴근에 이르기까지 백종원에게 일일이 인증샷을 보내 보고하는 생활을 했다. 백종원은 하루에 닭을 10마리씩 보내주며 아들의 연습을 지원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