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전체 공개 요청"…조덕제, 반민정 성추행 장면 공개 반박

입력 2018.11.28 09:5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조덕제가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방송에 유감을 나타냈다.
조덕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반민정 구하기 아니고? 이제 영상 전부를 공개할 것을 제안한다"며 "탐사 보도 프로그램을 추구한다면 사실관계를 밝히는 심층취재를 했어야 한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27일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서는 반민정과 조덕제의 사건을 재조명했다. 조덕제는 영화 '사랑이 없다' 촬영 중 반민정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의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반민정은 "난 가짜 뉴스의 피해자"라며 "내가 당한 그 사건 때문에 매일 같이 잠을 자면 악몽을 꾸거나 아니면 잠을 못 이루거나 했다. '더이상은 최악은 없을 거야'라고 생각했는데 매일매일 저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기분이다"라고 토로했다.
또 반민정은 조덕제가 사법부 판결을 인정하지 않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성추행인지 판단해달라고 공개한 영상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반민정은 "사람들이 많이 오해를 하고 있는 부분이 나를 실제로 폭행한 장면이 성추행 장면이다라고 본인이 SNS에 올려놓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성추행 앞의 장면을 올리고, 뒤의 장면을 올리고 점점 나의 숨통을 조여오는 것 같다. '성추행 장면을 올리면 어떡하지?' 굉장히 불안하고 고통스럽다. 마치 영화라고 생각하고 볼 수도 있겠지만 그것은 실제로 내가 당하는 장면이기 때문에 나 자신에게는 너무나 끔찍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나 반민정은 이날 어렵게 자신이 당한 성추행 장면 공개했다. 영화 속에서 반민정이 남편에게 성폭행당하는 장면은 상반신만 촬영됐지만, 조덕제가 감독의 지시와 다르게 속옷을 찢고 바지 속에 손을 넣었다는 것.
반민정은 "(감독님 지시에 따르면) '상반신 위주니까 하체는 (카메라에) 안 나온다. 시늉만 하라'는 얘기들이 있었는데 조덕제가 전혀 따르지 않았고, 실제 사고 영상을 보면 나는 내 신체 부위를 가리고 카메라 반대 방향으로 도망을 가고 있다. 옷이 다 찢긴 상태에서 내 얼굴을 (카메라에) 하나도 안 보이게 하고 제 등만 보이며 계속 (카메라 반대 방향) 문 쪽으로 도망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몸이 위축됐었고, 그냥 방황하는... '빨리 이걸 어떻게 끝냈으면 좋겠다. 빨리 이 자리에서 이 상황이 끝났으면 좋겠다' 이 상황이 된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조덕제는 반민정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반민정은 자신의 바지가 엉덩이 중간까지 내려가고 지퍼도 내려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장면을 촬영 직후 스태프 3명이 확실히 봤다고 진술하고 또 주장했다"며 "그렇지만 반민정이 이 광경을 확실히 목격했다고 지명한 스태프들은 그런 사실을 전혀 본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조덕제는 "나는 제안한다. 13번 씬 영상 전부를 언론에 공개하는 것을 반민정 씨가 동의해 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한다. 진실이 이렇게 힘센 세력에 의해 왜곡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