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소녀, 데뷔 첫 신인상 수상 "기쁘고 영광..평생 기억에 남을 것"

  • OSEN
    입력 2018.11.27 09:51


    [OSEN=김은애 기자] 7인조 신예 걸그룹 공원소녀(GWSN)가 데뷔 후 처음으로 신인상을 수상했다.

     공원소녀(서령, 서경, 미야, 레나, 앤, 민주, 소소)는 지난 26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제10회 ‘서울 석세스 대상’ 시상식에서 문화부문 신인 가수상을 수상했다.

     지난 9월 첫 번째 앨범 ‘밤의 공원 part one(THE PARK IN THE NIGHT part one)’으로 데뷔한 공원소녀는 타이틀곡 '퍼즐문(Puzzle Moon)'으로 개성 뚜렷한 콘셉트와 임팩트 강한 무대,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실력을 자랑하며 음악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러한 활약을 바탕으로 공원소녀는 ‘2018 MAMA’ 여자 신인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됐고, 최근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발표한 2018년 11월 걸그룹 브랜드 평판 순위에서 전체 11위, 올해 데뷔 걸그룹 중에서는 2위에 오르는 등 괄목할 만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공원소녀는 “이렇게 뜻 깊은 상을 저희가 받을 수 있어서 무척 기쁘고 영광스럽다. 저희를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며 “데뷔 후 처음 받는 신인상이라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앞으로도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공원소녀는 오는 12월 1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관에서 열리는 ‘2018 MAMA PREMIERE in KOREA’에서 전 세계 K-POP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화려한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키위미디어그룹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