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김지훈, 무거움 벗고 친근함 더한 '서처K' 변신

입력 2018.11.27 07:5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김지훈이 시사교양 프로그램 MC로 안정적인 출발을 알렸다.
26일(월) 첫방송 된 MBC 파일럿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서 단독 MC이자 사건을 파헤치는 화자 '서처K'로 출연한 김지훈이 재치있고 안정된 진행으로 시사교양 특유의 진중하고 전문적인 분위기를 유연하고 친근하게 풀어갔다.
MBC 2부작 파일럿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누구나 쉽게 이용하는 온라인 포털사이트와 SNS에 정식 기사처럼 올라와 사람들의 현혹하는 가짜 뉴스의 진실에 대해 파헤치는 과정을 담았다. 특히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의 진행방식은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 딸의 노트북을 뒤져 구글, 유튜브, 페이스북 등의 SNS로 행적을 뒤쫓는 과정을 긴장감 있게 담았던 영화 '서치'에서 힌트를 얻어 새로움을 더했다.
이 날 방송에서는 '당신이 믿었던 평당 1억', '당신이 믿었던 일본발 뉴스'라는 주제로 거짓뉴스의 진위여부를 가렸다. 김지훈은 사건을 평가하는 전문가가 아닌 시민의 한 사람으로써 보편적인 정서와 감정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영상 속으로 친절히 안내했다. 이런 김지훈의 진행력은 기존 탐사 프로그램과 전혀 다른 형식과 내용으로 가짜 뉴스에 접근하는 방법을 제시하며 재미와 정보의 두 가지 요소를 함께 충족시켰다.
방송에 앞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김지훈은 "정치적으로 좌우의 색깔을 띠는 발언과 행동들보다는 내가 생각하는 최소한의 옳은 일, 정의, 보편적 가치에 대해서 이야기했다"며 진행자로서 공정한 정보 제공에 무게를 두고 있음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지훈의 활약이 빛나는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27일(화)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2회 방송에서는 세간을 뜨겁게 달구었던 '조덕제 성추행 사건'을 통해 온라인 저널리즘의 충격적인 실체를 다룬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