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남중국해 1만m 심해에 'AI 잠수함 기지' 추진

입력 2018.11.27 03:01

로봇이 생물 탐사·광물샘플 채취… 심해환경 이길 공학적 난제 많아
영유권 분쟁 더 가열될 가능성도

중국이 과학 연구와 군사 임무를 수행할 인공지능(AI) 무인 잠수함 기지를 남중국해 심해에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 기지가 현실화하면 세계 첫 'AI 식민지'가 될 것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명부(冥府·저승)의 신 '하데스'라는 이름을 붙인 이 프로젝트는 중국 과학원이 이번 달부터 시작했다. 계기는 지난 4월 중국 하이난 싼야의 심해 연구기지를 찾은 시진핑 주석의 지침이었다. 시 주석은 "과학기술자들은 세상에 없는 일에 도전해야 한다. 심해에는 길이 없다. 다른 나라를 따라갈 필요가 없다. 우리가 곧 길이다"라며 심해 연구를 독려했다.

심해 탐사를 위한 수중 기지는 많은 공상과학 소설의 오래된 주제이자 과학자들의 꿈이었다. 중국이 구상하는 것은 6000~1만1000m 초심해에서 로봇 잠수함들의 도킹 스테이션 역할을 하는 무인 기지다. 남중국해에서 이 정도로 깊은 곳은 마닐라 해구가 유일하다. 이곳의 최저 수심은 5400m이다.

해저 무인 기지에선 로봇 잠수함이 수시로 들락거리며 해저 및 해양생물 탐사, 광물 샘플 채취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로봇 잠수함이 채취해온 광물들은 무인 기지 내 자체 연구실에서 분석을 거쳐 지상에 그 결과가 보고된다. 해저 기지는 선박이나 해상 플랫폼에 연결된 케이블을 통해 전력과 통신을 공급받지만, 인공지능 두뇌와 센서를 통해 모든 기능을 스스로 수행한다.

남중국해 심해에 무인 기지를 건설하는 일은 그러나 정치적, 기술적 난관이 만만치 않다. 남중국해는 우선 중국을 포함해 필리핀·베트남·브루나이·인도네시아 등이 영유권과 어업권 등을 놓고 첨예한 분쟁을 벌이고 있는 지역이다. 특히 해저 기지 입지로 전망되는 마닐라 해구는 중국과 필리핀 간 분쟁 해역인 스카버러 암초(중국명 황옌다오)와 지척이다. 이곳에 군사 임무까지 수행할 수 있는 심해 기지를 건설하면 영유권 분쟁이 한층 가열될 수 있다.

초고압, 부식, 변덕스러운 지형, 지진 등 극한의 심해 환경을 이겨내는 재료와 구조물을 지어야 하는 것은 공학적인 난제다. 도킹 설비는 초강력 재질이면서 동시에 탄력성이 있어야 한다는 모순적인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프로젝트에 참가 중인 한 과학자는 "심해 기지는 우주 식민지를 건설하는 것만큼이나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해저 기지 건설 비용을 11억위안(약 1800억원)으로 추정하지만, 실제 건설비는 이를 훌쩍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