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PD "독특한 탐사 보도 포맷, 영화 '서치'에서 영향 받아"

입력 2018.11.26 15:49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황순규 PD가 새로운 탐사 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6일 오후 마포구 상암MBC 2층 M라운지에서는 MBC 2부작 파일럿 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재영PD, 황순규PD, 장호기PD를 비롯해 진행을 맡은 배우 김지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황순규 PD는 프로그램에 대해 "일반적으로 우리가 가짜뉴스로 칭하는게 어떤 문제를 유발하는지 주목했다. 기존에 있던 시사 프로글매은 일방적으로 정보를 전달한다면 우리 프로그램은 시청자와 정보를 찾아가는 방법으로 고민했고 그러다가 영화 '서치'를 보게 됐고 그런 장치들이 우리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뉴스의 생태계를 잘 전달하면서도 김지훈씨가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이 흥미로웠다. 누구나 조금만 서치를 해보면 진실을 찾아갈 수 있다는 모토로 시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점점 다양해지고 정교해지는 가짜 뉴스들 속 진실을 파헤치는 내용을 담은 2부작 파일럿 프로그램. 누구나 쉽게 이용하는 온라인 포털사이트와 SNS에 정식 기사처럼 올라와 사람들을 현혹하는 가짜 뉴스의 진실을 '서퍼(Surfer)'가 파헤치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11월 26일(월), 27일(화)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