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PD "조덕제, 대법원 판결에도 유튜브로 가짜뉴스 확산시켜"

입력 2018.11.26 15:47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당신이 믿었던 페이크'가 프로그램에서 다루는 가짜뉴스 주제에 대해 이야기 했다.
26일 오후 마포구 상암MBC 2층 M라운지에서는 MBC 2부작 파일럿 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재영PD, 황순규PD, 장호기PD를 비롯해 진행을 맡은 배우 김지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재영 PD는 프로그램에서 다루는 대표적인 세 가지 가짜뉴스인 부동산 관련 가짜뉴스, 일본의 혐한류에서 나오는 가짜뉴스, 연예계 대표적인 가짜뉴스 피해자인 반민정에 대한 이야기를 주제로 택한 이유를 전했다. 김 PD는 "사실 가짜뉴스가 돈과 관련돼 있다. 그런 것들을 대변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부동산 관련 뉴스를 다뤘다. 또한 가짜뉴스의 대표적인게 혐오 아닌가. 일본에서는 한국인들을 향한 혐오 감정이 높다. 그런 일본에서의 혐한류에서 어떤 가짜뉴스가 만들어지는지 들여다 봄으로써 우리 사회를 반추해볼 수 있을거라 생각해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황순규 조덕제 반민정 사건을 택한 이유는, 대법원 판결이 나오고 나서 조덕제씨가 유튜브에 올리는 영상을 보고 흥미롭게 바라봤다. 이걸 깊숙이 알면 알수록 우리 언론이 어떠한 잘못을 했는지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 대법 판결 이후에도 유튜브라는 공간을 이용해서 잘못된 가짜뉴스가 확산되는게 놀라웠다. 그래서 취재를 시작하게 됐고 반민정씨도 저희와 단독으로 인터뷰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점점 다양해지고 정교해지는 가짜 뉴스들 속 진실을 파헤치는 내용을 담은 2부작 파일럿 프로그램. 누구나 쉽게 이용하는 온라인 포털사이트와 SNS에 정식 기사처럼 올라와 사람들을 현혹하는 가짜 뉴스의 진실을 '서퍼(Surfer)'가 파헤치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11월 26일(월), 27일(화)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