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드래프트]고대 박준영, 전체 1순위 KT행 "최악의 세대지만, 최고선수 되겠다"

입력 2018.11.26 15:24

26일 오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8 KBL 국내신인선수 트라이아웃'이 열렸다. 올해 드래프트는 부산KT, 안양KGC, 울산현대모비스, 창원LG가 1-4라운드 선발권을 행사하고 고양오리온, 인천전자랜드, 서울삼성, 전주KCC가 5-8라운드에서 선수를 지명한다. 9, 10순위는 지난시즌 정규리그 우승팀인 원주DB와 챔피언결정전 우승팀인 서울SK다. 트라이아웃에서 치열한 경기를 펼치는 선수들의 모습. 잠실학생체=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11.26/
2018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을 가진 부산 KT가 고려대 4학년 포워드 박준영을 전체 1순위로 지명했다.
KT 서동철 감독은 26일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8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가장 먼저 박준영의 이름을 호명했다. 드래프트 현장을 찾은 농구팬과 고려대 농구팀 후배들이 큰 환호성을 보냈다.
드래프트에 참여한 선수 중 가장 먼저 프로 유니폼을 입게 된 박준영은 단상에 올라 "나를 뽑아주신 서동철 감독님과 KT 구단 관계자에게 감사드린다. 또 지금까지 키워주신 부모님께도 감사드린다"면서 "무엇보다 영화처럼 내게 와서 좋은 선수로 바뀌게 해주신 고 오영희 선생님이 너무 생각나고 그립다"며 가슴 찡한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준영은 "농구 실력은 종이 한장 차이라고 배웠다. '최악의 세대'의 박준영이 KBL 최고의 선수가 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당찬 각오를 밝혔다.
잠실학생체=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