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김정은 캐릭터 상품 내놓으며 "세계 최연소 국가원수"

조선일보
  • 이해인 기자
    입력 2018.11.26 03:00

    '한반도 평화를 여는 지도자' 선정
    독재자 행적은 전혀 언급 안해

    김정은 퍼즐<
    /스콜라스
    EBS미디어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미화하는 교구를 내놔 논란이 일고 있다.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만든 해당 교구에서는 김정은을 '세계 최연소 국가원수'라고 소개하는 등 그의 행적을 영웅시한 듯한 표현을 쓰고 있다. 2012년 교육방송 EBS 자회사로 설립된 EBS미디어는 유아 교구재나 방귀대장 뿡뿡이와 같은 캐릭터 상품 등을 판매한다.

    지난달 EBS미디어는 '한반도 평화시대를 여는 지도자 4인' 입체 퍼즐을 출시했다. '평화의 주역'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꼽고, 이들의 얼굴과 몸, 대표 건축물을 조립하는 상품을 소개했다. 8세 이상 사용을 권장하는 이 제품은 성인 한 손에 들어오는 크기(가로 6㎝, 세로 4.2㎝, 높이 9.8㎝)다. 'EBS 인물시리즈'란 이름으로 협력사인 '스콜라스'를 통해 온·오프라인에서 각 3300원에 판매한다.

    이 중 김정은 퍼즐〈사진〉이 도마에 올랐다. '세계 최연소 국가원수'라고 소개된 김정은은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농구를 비롯한 스포츠와 영화, 컴퓨터에 관심이 높다' '2009년 김정일 후계자로 내정되면서 정치적인 입지를 굳혀 2011년 북한 제1인자로서 위치를 확고히 했다'고 설명돼 있다. '판문점 선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등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한 약속을 했다' '세계 평화로 나아가는 새로운 지표를 마련했다'고도 적었다.

    25일 오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소셜미디어에선 "EBS가 김정은을 미화하는 아동용 교구를 제작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고모부를 처형하고, 형을 암살한 사람을 위인전 쓰듯 서술했다" "국제 범죄자를 영웅화한다" "어린이들에게 김정은을 정상 국가의 평화 지도자처럼 가르쳐도 되느냐"는 반응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EBS미디어 관계자는 "남북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제품을 출시하게 됐는데 시기가 조금 일렀던 것 같다"며 "곧바로 관련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고 시장에서 전량 회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으니굿즈? 김정은 피규어·시계·초상화까지 판다 박성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