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베트남, 태국 피했다...에릭손의 필리핀과 4강 격돌

  • OSEN
    입력 2018.11.25 23:06


    [OSEN=강필주 기자] 예상했지만 다행스런 결과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의 준결승(4강) 상대는 필리핀으로 결정됐다.

    25일(한국시간) 오후 9시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 싱가포르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조 선두 태국이 3위 싱가포르를 3-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태국은 3승1무, 승점 10으로 B조 선두 자리를 지켰다. 같은 시각 다득점에서 밀려 조 2위에 올라 있던 필리핀은 인도네시아와 0-0으로 비겼다. 결국 2승2무 승점 8로 조 2위가 확정돼 베트남의 4강 상대로 결정됐다.

    이제 베트남은 필리핀과 홈 앤 어웨이로 치러지는 준결승 일정을 소화하게 됐다. 오는 12월 2일 원정을 치른 후 6일 홈에서 최종 결승진출을 다투게 됐다.

    2008년 대회 이후 10년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베트남으로서는 태국이 아니라 다행스럽다. 어차피 꺾어야 할 상대인 태국이다. 하지만 베트남이 4강에서 태국을 만났다면 결승 진출을 장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태국은 지난 11번의 대회 중 5차례 우승을 거뒀다. 대회 최다 우승국이다. 1996년 초대 대회에서 우승한 태국은 2000년, 2002년, 2014년, 2016년 정상에 올랐다. 

    세르비아 출신 밀로반 라예바치 감독이 지난 2017년 4월부터 이끌고 있는 태국은 이번 대회에서 3회 연속 우승과 함께 통산 6번째 스즈키컵 트로피를 노리고 있다. 

    특히 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4경기에서 15득점 3실점으로 가장 균형이 잘 갖춰진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유력한 우승 후보다. 박항서 감독도 마지막 결승에서 만나 전력을 쏟아부을 상대가 태국이 되길 바랐다. 베트남 역시 4경기 8득점 무실점으로 짜임새 있는 전력을 보여줬다.

    물론 필리핀도 만만치 않은 전력이다. 한 때 잉글랜드 대표팀을 이끌기도 했던 스웨덴 출신의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필리핀은 조별리그에서 태국과 1-1로 비겼다. 그렇지만 태국과 비교하면 필리핀은 상대적으로 해볼만 한 팀이라는 평가다. 필리핀은 이번 4강 진출로 4연속 대회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아직 우승이 없다. 이번에 첫 우승을 노린다.

    베트남이 필리핀을 넘어서게 될 경우 결승 역시 홈 앤 어웨이로 결승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태국 원정에서 1차전을 치른 후 홈에서 2차전으로 승부를 가리게 된다. 지금까지는 박항서 감독의 생각대로 착착 진행되고 있는 모습이다. /letmeout@osen.co.kr

    [사진] 위는 박항서 베트남 감독과 밀로반 라예바치 태국 감독, 아래는 스벤 예란 에릭손 필리핀 감독 /2018 AFF 스즈키컵 홈페이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