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김병철, 로스쿨 교수 변신…'역대급 야망' 예고

입력 2018.11.23 09:02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배우 김병철이 역대급 야망으로 안방극장을 채운다.
등장했다 하면 시선강탈, 명실상부 신스틸러 김병철이 오늘(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의 상위 0.1% 로스쿨 교수 차민혁으로 돌아온다. 전작 tvN '미스터 션샤인'과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활약을 예고한 김병철을 향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극.
김병철은 이번 드라마에서 SKY 캐슬의 유일한 로스쿨 교수로, 남다른 승부욕을 지닌 차민혁 역을 연기한다. 차민혁은 태생에 대한 뿌리깊은 콤플렉스를 극복하기 위해 두 아들과 '한국의 케네디 家'를 만들고픈 열망에 차있는 인물. 이에 김병철은 벌써부터 아이들의 입시에 있어서라면 사모님들의 욕망 못지 않은 야망을 지닌 '야망의 화신'으로 완벽히 분해, SKY 캐슬이라는 욕망의 탑 안에서 치열한 이야기를 펼칠 것으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김병철은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과 대체 불가의 치명적 매력, 설명이 필요 없는 맛깔난 연기력으로 흥행 신화를 써왔다. 특히 'SKY 캐슬' 속 차민혁은 그간 연기했던 작품 속 캐릭터와는 확연히 다른 성격으로 그 의미를 더한다. 역대급 야망으로 또 한번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탄생시킬 김병철표 차민혁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이처럼 매 작품마다 캐릭터에 완연히 녹아 들어 극 중 인물의 서사와 감정을 생생하게 전달, '믿고 보는 배우'로 단단히 자리매김한 김병철. 여기에 앞선 인터뷰를 통해 차민혁에 대해서 "상류층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지만 갖지 못한 것에 눈이 먼 가난한 사람"이라며 "두 성향이 공존하고 충돌하는 점에 흥미를 느꼈다"고 설명한 바 있어 이중적인 심리를 그릴 그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김병철의 연기가 기대되는 JTBC 'SKY 캐슬'은 오는 11월 23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