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 MTV에 2020년 세계 최대 인공 서핑파크 선보인다

입력 2018.11.22 14:19

경기도-시흥시, 민간기업과 투자 양해각서 서명

경기도 시화MTV(멀티테크노밸리)에 2020년 말 세계 최대규모의 인공서핑파크가 문을 열 전망이다.
이재명 경기지사, 임병택 시흥시장, 이학수 K-water 사장, 최삼섭 ㈜대원플러스건설 회장은 22일 경기도청에서 ‘시흥 인공서핑파크 투자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양해각서에 따르면 대원플러스건설은 시화 MTV에 조성된 거북섬(인공섬)을 포함해 약 32만㎡의 부지에 2023년까지 해양레저복합단지를 조성한다. 이 가운데 인공서핑파크는 16만㎡ 규모로 세계 최대 규모이다. 또 호텔, 대관람차, 컨벤션 시설 등이 설치된다. 전체 사업비는 5630억원이다.
대원플러스건설은 12월에 K-water와 토지분양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중순 공사를 착공해 2020년 인공서핑파크를 우선 개장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인공서핑파크 조성으로 관광과 스포츠 분야의 일자리 1400여개가 창출되고 연간 2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지사는 “시흥 인공서핑파크가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 서해안권의 중요 관광자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인공서핑파크가 완공되면 거북섬 일원을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임 시장은 “세계적 규모의 인공서핑파크가 서해안권 해양레저의 중심축으로 발전하리라 본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관광사업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데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투자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인공서핑파크 개발의 원천기술을 보유한 스페인 웨이브가든사의 페르난도 오드리오졸라 대표이사와 주한 스페인 대사관 안토니오 에스테베스 마린 상무참사관, 주한 스페인상공회의소 로제 로요 사무총장 등도 참석했다.
/수원=권상은 기자
경기 시흥시 시화MTV 인공섬 일대에 들어설 인공서핑파크의 조감도.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