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경찰 "강서PC방 살인사건 김성수 동생도 공범"

입력 2018.11.21 10:01

21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강서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 동생도 공범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김성수는 살인 혐의, 동생 김모(27)씨는 공동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9시쯤 ‘강서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가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윤민혁 기자
경찰에 따르면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신모(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동생 김씨는 사건 당시 김성수가 신씨에게 흉기를 휘두를 때 신씨를 붙잡는 등 범행을 도운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