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즈벡] 석현준도 골맛, 한국 후반 4-0 리드

입력 2018.11.20 20:42

석현준 득점 (브리즈번=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0일 호주 브리즈번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센터(QSAC)에서 열린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축구국가대표 친선경기. 후반 석현준이 팀의 네번째 골을 성공한 후 벤치를 향하고 있다. 2018.11.20 xyz@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석현준(스타드 드 랭스)도 골맛을 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은 20일(한국 시각) 호주 브리즈번의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 센터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경기에서 후반 4-0으로 크게 앞서고 있다. 전반에는 9분 남태희, 24분 황의조의 골을 앞세워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후반에도 골잔치가 열렸다.
한국은 전반전 내내 경기를 주도하면서 두 골을 만들었다. 전반 9분 남태희가 이 용의 크로스를 정확한 발리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4분에는 황의조가 골키퍼가 쳐낸 공을 곧바로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뽑아냈다.
후반전에도 시원한 골이 터졌다. 후반 24분 왼쪽 코너킥 기회. 주세종이 크로스한 공을 수비수가 헤딩으로 걷어냈다. 그러나 공이 아크서클에 위치한 문선민에게 향했다. 문선민은 지체 없이 왼발로 강력한 슈팅을 날려 오른쪽 골망을 흔들였다. 골키퍼가 전혀 손 쓸 수 없는 원더골이었다.
교체 투입된 석현준도 모처럼 골을 기록했다. 후반 36분 골문 왼쪽에서 나상호가 힐킥으로 내준 공을 이진현이 왼발로 찼다. 이 공이 굴절되면서 골문 앞 석현준에게 향했다. 석현준이 침착하게 골문으로 차 넣으면서 쐐기를 박았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