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즈벡] 쓰러진 남태희, 불운의 부상으로 교체… 문선민 투입

입력 2018.11.20 20:12

슛하는 남태희 (브리즈번=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0일 호주 브리즈번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센터(QSAC)에서 열린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축구국가대표 친선경기. 전반 남태희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18.11.20 xyz@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남태희가 불운의 부상으로 교체됐다.
남태희는 20일(한국 시각) 호주 브리즈번의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 센터에서 펼쳐진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후반 초반 부상하면서 문선민으로 교체됐다.
남태희는 파울루 벤투 감독 이후 꾸준히 A대표팀에서 활약했다. 전반 9분에는 오른쪽에서 올라온 이 용의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만들었다. 이후에도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그러나 후반 4분 그라운드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상대 진영에서 수비수를 압박하는 과정에서 발을 잘못 디뎠고, 무릎에 통증을 느꼈다. 그라운드에서 쉽게 일어서지 못했고, 그라운드에 투입된 의료진은 결국 교체 사인을 냈다. 후반 6분 문선민이 대신 투입됐다.
남태희는 지난 9월 '벤투호 1기'에 포함되면서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그리고 지난 9월 벤투 감독의 데뷔전이었던 코스타리카전에서 추가골을 넣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에도 꾸준히 2선에 배치됐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이탈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