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원톱 출격, 조현우-정승현-박주호도 선발 [한국-우즈베키스탄]

  • OSEN
    입력 2018.11.20 17:56


    [OSEN=이균재 기자] 한국의 간판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우즈베키스탄전에 선발 출전해 연속골에 도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7시 호주 퀸즐랜드 스포츠육상센터(QSAC)서 우즈베키스탄과 A매치 평가전을 벌인다.

    벤투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전에 기존 4-2-3-1 포메이션을 고수하면서 원톱 공격수로 황의조를 내세웠다. 황의조는 지난 17일 호주와 평가전서 한국의 선제골을 책임지며 물오른 득점력을 이어갔다.

    2선 공격수로는 이청용(보훔), 남태희(알두하일), 나상호(광주)가 낙점을 받았다. 중원 사령관으로 황인범(대전)과 주세종(아산)이 출격한다.

    포백 라인도 변화가 있다. 박주호(울산), 김영권(광저우 헝다), 정승현(가시마 엔틀러스), 이용(전북)이 수비진을 형성한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비셀 고베) 대신 조현우(대구)가 낀다.

    호주전 선발 명단과 비교해 우즈베키스탄전은 5명의 얼굴이 바뀌었다. 나상호, 주세종, 박주호, 정승현, 조현우가 선발 기회를 잡는다./dolyng@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트위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