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靑 특활비 깎지 말아달라"

조선일보
  • 박상기 기자
    입력 2018.11.14 03:30

    국회 운영위서 예산안 놓고 공방… 野 "청와대만 하나도 안 줄여"

    13일 국회 운영위의 내년도 청와대 예산안 심사에서는 '청와대 특수활동비'를 놓고 임종석 비서실장과 야당이 공방을 주고받았다. 청와대는 내년도 특활비를 올해와 같은 181억원으로 책정한 예산안을 제출했다.

    이날 임 실장은 청와대 특활비에 대해 "의원님, 삭감하지 말아 주십시오. 부처 충돌 때 조정하는 건 저희 업무여서 관련된 용역 (업무) 등은 저희가 더 필요한 것 같습니다"라고 했다. 주변에서 웃음이 터졌다.

    13일 임종석(오른쪽) 대통령 비서실장이 내년도 청와대 예산안을 심사하는 국회 운영위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13일 임종석(오른쪽) 대통령 비서실장이 내년도 청와대 예산안을 심사하는 국회 운영위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이덕훈 기자

    그러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특활비 때문에 (전 정권에서) 감방에 몇 명이 가 있느냐"며 "국회가 특활비 예산 84%를 줄였는데 청와대가 하나도 안 줄인 건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임 실장은 "청와대 특활비 예산은 이미 올해 예산 때 선제적으로 삭감된 금액"이라며 "가혹하게 삭감해보니 대통령 외교·안보 활동에서 연말에 상당히 압박감을 느낄 정도여서 더 줄이기엔 무리가 따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특활비 사용이 어쩔 수 없다는 말은) 현 정부에서 '적폐'라고 부르는 (전 정권) 분들께서 했던 답변과 일맥상통하다"고 꼬집었다.

    임 실장은 청와대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귤 200t의 구입 비용은 대통령 업무추진비에서 지출할 계획이라고 했다. 북측에 보낸 귤은 시가(時價) 4억~6억원으로 추산된다. 임 실장은 "전액 대통령 업무추진비로 (지불)할 예정으로 (총무비서관이) 연말 소요에 대비해 그동안 업무추진비를 많이 아껴왔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