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14일 기자회견 열어 입장 밝히겠다"

  • 뉴시스
    입력 2018.11.12 08:29

    전원책, '웃고는 있지만'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와 내년 전당대회 개최 날짜로 극심한 갈등을 빚다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서 경질된 전원책 변호사가 오는 14일 기자회견을 연다.

    전 변호사는 12일 오전 뉴시스에 문자를 보내 "수요일 오후 2시에 여는데 장소는 다시 알려 주겠다"고 밝혔다.

    전 변호사는 현재 서울 프레스센터, 서울 서초동의 자신의 변호사사무실, 서울 여의도 등을 기자회견 장소로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 변호사는 지난 10일 오후 뉴시스와 통화에서 기자회견시 어디까지 말을 해야할지 여부가 고민이라고 언급했다.

    전 변호사는 지난 9일 비대위에게 문자해촉을 당한 직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2월말 전당대회를 하라는 이야기는 나를 정말 하청업체 취급하는 것"이라고 심경을 토로한 바 있다. 그는 그러면서 "며칠 안으로 입장정리를 해서 기자회견이나 간담회식으로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한 바가 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 인물을 넣어달라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언급하는 등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의 갈등사실을 폭로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