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靑정책실장 “원팀으로 경제부총리 지원할 것”

입력 2018.11.11 15:40 | 수정 2018.11.11 16:35

"투톱 말 안 나오게 협력…경제부총리가 사령탑"
"부동산시장 불안 여지 생기면 선제 대처할 것"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는 패키지…수정 계획 없어"

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1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왼쪽은 김연명 신임 사회수석. /연합뉴스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11일 "더는 투톱 (불화) 같은 말이 나오지 않도록 엄중히 대처하고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정책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경제부총리를 (경제)사령탑으로 하나의 팀으로 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책실장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으로서 경제부총리의 활동을 지원하고 뒷받침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 실장은 "많은 국민이 경제와 일자리를 걱정할 때 정책실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무엇보다 먼저 엄중한 민생경제를 책임지고, 경제와 일자리에 도움이 된다면 누구든 만나고 어디든 찾아가겠다. 대통령이 직접 챙길 수 있게 가감 없이 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포용국가 실현 정책구상에 힘을 쏟겠다"고 말한 데 이어 "소득불평등·저성장·저출산을 극복하고 포용국가로 나가야 한다"며 "경제정책·사회정책의 통합적 접근이 필요하며, 필요한 지혜를 모으고 역량을 집중하겠다. 대통령이 저를 임명한 주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각이 국민 기대에 부응해 더 많은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며 "내각과 비서팀의 팀워크를 한 단계 더 높이는 게 목표로, 현안을 미루지 않고 빠르게 반응하고 책임 있게 결정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실장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9·13 대책 이후 부동산시장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불안 요소’가 생기면 선제적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김 실장의 책임론이 없지 않다’는 말에 이렇게 답하고 "제 개인의 책임에 대해서야 언제나 마음 깊이 생각한다"고 했다.

김 실장은 ‘과거 노무현 정부와 현 문재인 정부에서 시행한 부동산 대책에 대한 결과가 좋지 않았다’는 지적에는 "부동산시장은 주기성을 갖고 전세계 부동산시장도 오르고 내리는 과정을 다 겪었다"면서 "최선을 다해서 (부동산을) 관리하고 있고 국민이 염려하는 바를 잘 알기 때문에 잘 관리하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등 현 정부의 경제정책 3대 기조를 이어갈 방침도 밝혔다. 그는 경제정책 3대 기조에 대해 "분리할 수 없이 묶인 패키지"라며 "속도·성과에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큰 틀의 방향에 대해선 전혀 수정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가 함께해서 궁극적인 포용국가를 달성하려는 방향은 명확하다"며 "다만 속도와 균형에 있어 염려가 있을 텐데, 신임 경제부총리가 지휘봉을 잡고 잘 이끌어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많은 분이 미래를 걱정하는 데, 구조적 전환기에 우리가 틀린 게 있는지 점검하겠다"며 "당면 현안에 대해 각 수석이 점검하고 미래를 위한 성장·혁신에 집중하겠다.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책실이 되도록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