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남4' 안정훈, 딸 소개팅에 불안감 "내가 직접 만나야겠다"

입력 2018.11.11 09:34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배우 안정훈이 딸의 소개팅에 복잡한 감정을 숨기지 못한다.
11일 방송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E채널 '내 딸의 남자들4'에서 딸의 행복한 모습에 뜨거운 눈물을 흘려 화제를 모았던 수빈 아빠 안정훈이 이번에는 딸의 데이트 모습에 대노한다.
이날 방송에서 수빈 아빠 안정훈은 딸의 소개팅 남인 태환의 멘트에 불안감을 표현한다. 목포에서 첫 만남 후 서울에서 데이트를 즐기던 수빈과 태환은 칵테일을 마시며 하루의 데이트를 돌아보며, 그동안의 이야기들을 나누는 자리를 가진다.
오늘도 어김없이 직진남 태환은 수빈을 향한 마음을 돌직구로 표현한다. 그동안 다소 표현을 아껴왔던 수빈도 "내 첫 소개팅남으로 오빠가 나와서 다행이야"라며 태환을 향한 고마움을 전한다.
이에 멘트장인 태환은 수빈에게 또 한 번의 돌직구를 날렸고, 수빈 아빠 안정훈은 분노를 감추지 못하며 "내가 태환이를 직접 만나야겠다"는 발언으로 MC들을 경악케 한다. 특히 신현준은 "이런 식으로 나오시면 당분간 저희 집에서 자야한다"며 딸의 연애를 지지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는 후문이다.
과연 안정훈을 분노하게 한 태환의 멘트는 과연 무엇일지? 그 진실은 11일 밤 9시 방송되는 E채널 '내 딸의 남자들4'에서 공개된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