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신성일 추모에 이영애 1억기부까지..'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 성료 [종합]

  • OSEN
    입력 2018.11.09 20:30


    [OSEN=박소영 기자] 아름다운 예술인으로 고 신성일, 김용화 감독, 배우 전무송, 유지태-김효진, 신동석 감독이 선정됐다. 

    9일 서울 중구 명보아트홀에서 임백천과 신재이의 사회로 제8회 아름다운 예술인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는 신영균예술문화재단(안성기 이사장)이 한 해를 마감하며 영화와 연극 분야에서 돋보이는 할동을 한 예술인을 선정해 시상하는 시상식이다. 

    천만 영화 '신과 함께'의 김용화 감독이 아름다운 영화예술인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연극 배우 전무송이 연극예술인 부문의 트로피를 거머쥐었고 유지태-김효진 부부가 굿피플예술인 부문에 선정됐다. 영화 '살아남은 아이' 신동석 감독이 독립영화예술인 부문에서 수상했다. 

    특히 지난 4일 세상을 떠난 고 신성일이 공로예술인 부문의 수상자로 호명돼 많은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대리 수상자로 나선 아내 엄앵란은 "본인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아하겠느냐. 죽을 때까지 자기는 영화인이라고 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시상식 전 안성기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이사장 역시 "이 자리에 직접 나오지 못한 신성일 선배님에 대한 안타까움이 크다. 얼마 전에도 힘들어도 꼭 오셔서 수상하신다고 했는데 뜻을 이루지 못해서 안타깝다. 엄앵란 여사와 가족분들이 참석해 주셨지만 굉장히 마음이 아프다"며 추모의 뜻을 밝혔다. 

    이 외에 배우 이영애의 1억 원 기부 소식이 알려져 의미를 더했다. 안성기 이사장은 "이영애가 재단의 뜻에 공감하며 1억 원을 쾌척했다. 우리 영화인들을 위해 써 달라는 이야기를 했다. 그 뜻을 받들어 1억 원이라는 돈을 좋은 곳, 영화인들에게 쓰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