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뭣이 다른디" '이나리' 오정태♥백아영, 시母와 장母사이[어저께TV]

  • OSEN
    입력 2018.11.08 23:08


    오정태, 백아영 부부가 합가논쟁에 이어 이번엔 친정엄마의 기습방문으로 또 한번 티격태격 거렸다. 

    8일 방송된 MBC 목요 예능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다양한 에필로그가 그려졌다. 

    3개월차 신혼부부 가수 최현상과 9년차 기상캐스터인 이현승은 마지막까지 대본을 외우며 생방송에 들어갔다. 무사히 한번에 방송을 마친 후 집으로 향했다. 현승이 남편 현상에게 바로 전화를 걸었다. 먼저 집에 도착한 남편 현상은 현승을 위해 저녁을 준비했다.열흘도 안된 신혼집답게 깔끔했다. 

    이때, 현승이 집에 도착했고, 아내 현승은 배가 고프다고 했다. 알고보니 임신 6개월차라고. 현승은 "배가 많이 나왔다"면서 남편을 도와주려 했고, 현승은 "도와줄 거 없다, 내가하겠다"면서 아내를 쉬라고 했다. 


     
    식사도중, 자연스럽게 추석 얘기가 나왔다. 현상은 현승에게 "어머니가 친정부터 먼저 가도 된다고 했다"고 했다. 친정 집을 먼저 배려해주는 흔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어 시댁 얘기가 나왔고, 남편 현상은 "다 좋으신 분"이라 했다. 그럼에도 현승이 긴장했다. 두 사람은 한복으로 갈아입었다. 한복 매듭만으로 사랑 넘치는 신혼부부 일상이었다. 두 사람의 한복차림에 MC들은 "비주얼 선남선녀"라며 감탄했다. 현승은 눈치를 보며 준비된 음식을 먹었다. 친척들은 "요즘 며느리는 옛날하고 다르다"면서 현승이 요리를 잘하는지 물었다. 현상은 "우리 아내는 요리학원 다녔다"고 칭찬, 하지만 오히려 현승에겐 부담이 됐다. 

    식구들은 "할일 많다"면서 옷 갈아입으러 이동, 이때 현상이 사라졌다. 현승은 갑자기 사라진 현상을 하염없이 기다렸다. 옷을 갈아입은 현승은 무거운 몸을 이끌고 부엌으로 향했다. 앞치마를 갈아입고 시부모님들의 요리를 도와주기 위해 기다렸다. 이어 전을 부치기로 했다. 남편 현상은 아내에게 "전 부치는거 처음해보는거 아니지?"라며 눈치없이 질문했다. 처음해본다는 현승에게 현상은 "전 부치는거 처음이란다"라며 가족들에게 말하는 등 장난을 쳤다. 그러면서 "뭐든 똑부러지게 잘한다"며 뒤늦게 칭찬했다. 

    아내 현승은 무거운 배를 숙이며 전을 부쳤다. 식구들은 더 부칠 것이 많다고 했다. 현상은 "이게 명절, 진정한 명절"이라면서 거들었다. 이후 영상을 본 현상은 "결혼 후 첫 명절이었다, 영상을 보면서, 며느리 입장에서 이렇게 불편할 수 있는구나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즈카와 고창환 부부가 그려졌다. 가족 채팅방 생겼다고 했다.시즈카는 어떻게 답변을 해야할지 난감해했다. 이어 시댁식구와 첫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시즈카는 아이들이 너무 어려 걱정이 된다고 했다. 
    창환은 "내가 많이 도와주겠다"면서 아내를 안심시켰다. 시즈카는 "이번 여행 편하게 못 가면 더이상 안 갈 것"이라 선언, 창환은 긴장했다. 

    이어 반갑게 가족들과 인사했다. 하지만 갑자기 비가 내렸다. 시부모님은 "비와도 좋다, 우리가 다 만났으니까"라며 애써 분위기를 달랬다. 다시 차에 탑승해 강릉으로 이동했다. 시즈카는 벌써부터 지친 모습을 보였다. 아이 데리고 장거리로 차타고 이동하는 것이 피곤하다고. 

    다행히 비가 그친 후, 숙소에 도착했다. 하지만 어떻게 나눠서 잘지 문제였다. 여자와 남자로 나눠자자고 하자, 시즈카는 밤에 모유수유를 걱정, 불편하다고 했다. 다행히 시크자네가 따로 방을 쓰기로 했다. 창환이 저녁 준비를 위해 서둘러 장을 봤다. 그 사이 둘째아기가 울음을 터트렸고, 시즈카는 아기를 달래느라 애를 먹었다. 그 사이, 시母가 저녁을 준비했다. 시즈카가 무언가 필요하면 다들 "앉아있어라"면서 하루종일 고생한 시즈카를 배려했다. 게다가 남편 창환의 오이 퍼포먼스로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졌다. 

    시누이는 첫 가족여행을 진심으로 기뻐했다. 창환은 어릴적 맞벌이인 부모님 대신 늘 창환의 곁에 있어줬던 누나에게 고마워했다. 이어 시누이는 시즈카에게 "불쑥 찾아가는 거 솔직히 불편할 줄 몰랐다"면서 "결혼을 한 사람과 겨혼하지 않은 사람 차이, 불편한거 있으면 말해달라 애기해달라"며 서로 오해없이 살자고 말했다. 옆에 있던 창환은 시즈카에게 "네가 힘들면 오빠가 해주겠다"고 했으나, 시누이는 "난 시즈카와 대화를 하고 소통하고 싶다"고 했다. 그 마음을 시즈카도 이해했다. 시즈카는 "얘기하면 더 친해지고 좋다고 생각, 생각은 있는데 내가 못하는 것. 그래도 노력하고 싶다"고 약속했다. 

    오정태와 백아영부부가 그려졌다. 백아영이 자리를 비운사이, 친정엄마가 방문했다. 장모님 등장에 오정태는 당황 "어떻게 오셨냐"며 말도 없이 온 장모님을 불편해했다. 장모님은 "아영이한테 얘기했다"면서 아영이 좋아하는 게무침 반찬통을 들고왔다. 이에 오정태는 "저 오늘 딱 하루 쉬는 날이다"라고 말해 장모를 민망하게 했다. 장모는 "피곤해보인다"며 말을 돌렸다. 오정태는 친정 어머니를 피해 안방으로 들어갔다. 이어 바로 아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오정태는 다짜고짜 "쉬고 있는데 깜짝 놀랐다"면서 친구들과 약속에 나간 아영에게 "빨리 와라"고 소리쳤다. 

    장모는 아영이 힘들 것 같다고 했고, 정태는 "집안일 하는데요 뭐"라며 성의없이 대답했다. 장모는 "집안일도 힘들다"고 말하면서 아영 대신 청소를 시작했다. 정태는 "얘는 왜 안오냐"면서 다시 아영에게 전화를 걸어 "장모님 았다"며 귀가를 재촉했다. 장모는 "왜 이렇게 마누라는 기다리냐"면서 "나가서 숨좀 쉬라고 놔둬라, 이따 오면 보면 된다, 시어머니 올때는 그러면 안 되지만 엄마니까 괜찮다"고 했다.  

    이어 장모는 정태에게 "우리 사위 배고프겠다"면서 밥상을 차려줬다. 정태는 장모에에게 집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자신의 부모님과 같이 2년간 살게 됐다고. 장모는 딸에게 듣지 못한 합가 소식에 깜짝 놀랐다. 장모는 "같이 살면 안 될 텐데"라면서 딸이 고생할까봐 걱정했다. 정태는 "2년만 살 것, 우리가 부모님 살 곳을 구할 것"이라 했다. 

    아영이 모임을 끝내고 돌아왔다. 아영은 깨끗하게 자신의 집안일은 대신 해준 母에게 고마워했다. 이어 "시어머니랑 너무 다르다, 우리엄마랑 같이 살자"고 했다. 장모 역시 며느리랑 살아봐서 안다면서 절대 같이 사는건 아니라고 했다. 정태는 "피할 수 없는 고통을 즐겨라"며 웃음으로 무마했다. 아영은 아이들 하교를 픽업한다며 나가려했고, 정태는 자신이 하겠다며 자리를 피하려 했다. 하지만 아영이 나갔고, 정태는 나가는 아영에게 "어머니 오신다고 하면 말을 해라"고 불만을 토로, 아영은 "시어머니는 말하고 오시냐"며 받아쳤다. 

    방송을 본 후 제대로 역지사지를 느꼈다는 정태는 "빨리 아내가 오길 바랐다, 화면을 보니 와이프도 뭔가 많이 불편했을 것"이라며 아내의 마음을 이해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화면 캡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