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과분한 상… 畵業에 큰 에너지 될 것"

조선일보
  • 정상혁 기자
    입력 2018.11.09 03:01

    제30회 이중섭미술상 김을씨, 삶의 삼라만상 드로잉으로 풀어
    "독특한 자유정신 지닌 예술가" 18일까지 본사 미술관서 기념전

    그림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그대는 그림을 속이지 말라.

    8일 서울 조선일보미술관에서 열린 제30회 이중섭미술상 시상식 겸 수상기념전, 이 짧은 붓글씨가 적힌 수상 작가 김을(64)씨의 드로잉 앞에 관람객의 시선이 오래 머물렀다. "그림 그리기를 업(業)으로 삼아 오면서 이런 자리에 서리라고는 전혀 생각해보지 못했습니다. 상 받을 자격이 있을까 자문하게 되지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기꺼이 받아들이고자 합니다." 김을 작가가 "말주변이 없다"며 미리 준비해 온 수상소감문을 꺼내 읽어내려가기 시작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8일 서울 조선일보미술관에서 열린 제30회 이중섭미술상 시상식에서 수상자인 김을 작가가 꽃다발과 상패를 들고 역대 수상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왼쪽부터 황인기·민정기·김호득·강경구·김경인·황용엽·김을·정경연·홍승혜·안창홍·김종학 작가. /이태경 기자
    이번 이중섭미술상은 1986년 그림을 시작한 이래 김을 작가가 수상하는 첫 미술상이다. 주제나 소재에 갇히지 않고 삶을 둘러싼 삼라만상을 드로잉으로 풀어낸 활달한 예술적 태도를 인정받은 것이다. "화업(畵業)을 이어가는 동안 안주하지 않고 깨어 있으며 정진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이 상은 제 앞길에 큰 에너지로 작용할 것이 확실해 보입니다. 보다 의미 있는 작업을 위해 더 힘쓸 것을 다짐해봅니다. 상의 이름에 누가 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축사는 제15회 이중섭미술상 수상자인 동양화가 김호득(68)씨가 했다. "가끔 전시를 볼 때마다 독특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다 지난해 송년회에서 함께 술을 마실 기회가 생겼다. 짐작하던 대로 진중하고 맑은 사람이었다. 생긴 것도 그렇지만 예술가로서도 독특한 정신을 지닌 사람이었다. 그래서 더 좋아하게 됐다. 지난 7월 경기도 파주에서 열린 개인전을 보러 갔을 때도 기억난다. 조금 일찍 갔더니 김을 선생이 전시장 앞마당에 호스로 물을 뿌리고 있더라. 좀 이따 오실 손님들 덥지 않게 땅 식히고 있다고. 한 번 더 새로이 보였다. 우리 화단에서 참 보기 드문 작가로구나."

    따스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작가 생활이라는 건 고통의 연속이다. 계속 고통받고 있는 것이다. 큰 상 받으면 어깨 무거워지고 남 의식하게 되는데, 그러지 말고 자유정신의 유지를 부탁드린다."

    이날 시상식에는 민정기·강경구·윤진섭 등 이중섭미술상 운영위원, 안창홍·이영욱·김현주·김노암 등 심사위원, 역대 이중섭미술상 수상 작가 황용엽·김경인·홍승혜·정경연·김종학·황인기씨, 이중섭 조카 손녀 이지연·이지향씨, 유희영 전 서울시립미술관장, 박명자 갤러리현대 회장, 금혜원 소소갤러리 관장, 유경희 유경희예술처방연구소장과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 홍준호 발행인, 김문순 조선일보 미디어연구소 이사장 등 각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했다. 수상 기념 전시는 18일까지 열린다. (02)724-6322, 6328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