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힐만 감독 "두산 선발 바뀌어도 공략 가능"···비 탓 휴식

  • 뉴시스
    입력 2018.11.08 16:45

    한국시리즈 2차전, 인터뷰하는 SK 힐만 감독
    SK 와이번스의 트레이 힐만 감독이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도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SK는 8일 오후 6시30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2018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4차전을 앞두고 있었다.그러나 이날 인천 지역에 오전부터 많은 비가 내렸고, 결국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한국시리즈 1차전을 승리한 SK는 2차전에서 완패를 당했지만, 3차전에서 메릴 켈리와 제이미 로맥의 맹활약을 앞세워 완승을 거뒀다. 시리즈 전적 2승 1패를 기록한 SK는 앞으로 2승만 추가하면 한국시리즈 패권을 차지한다.

    SK는 팀 분위기도 좋은 데다가 4차전에 에이스 김광현이 출격해 내심 연승을 노렸다.그러나 경기는 우천으로 순연되고 말았다. 두산의 4차전 선발도 이영하에서 조쉬 린드블럼으로 바뀔 가능성이 커졌다.힐만 감독은 "내일 선발은 김광현이다. 라인업은 두산의 공식적인 선발투수 발표에 따라 코치, 전력분석원들과 상의해 잠정적으로 결정할 것이다"고 밝혔다.

    "(상대 선발투수의) 변화를 우리는 철저하게 준비할 것이다. 바뀐다고 해도 철저한 준비가 돼 있을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우천 취소가 나쁘지만은 않다. 힐만 감독은 "휴식이 나쁘지 않다. 김태훈이 어제 많이 던졌다. 현재 우리팀은 김태훈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상태다. 휴식이 좋을 수도 있다"고 짚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