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특별감찰반, 복지부 당사자 동의하에 전화기 임의제출 받아”

입력 2018.11.08 16:34 | 수정 2018.11.08 16:40

청와대는 8일 국민연금 개혁안 사전 유출과 관련 보건복지부 연금정책국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는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 주장에 대해 "당사자 동의하에 임의제출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본지에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이 감찰활동의 일환으로, 대통령이 임명하는 5급 이상의 고위공직자인 대상자 2명에게 당사자 동의 하에 임의제출 받은 것"이라고 전했다.

현행 대통령비서실 직제 제7조에 따라 설치된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행정부 소속 고위공직자에 대한 감찰업무를 할 수 있다.

앞서 김승희 의원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복지부에 청와대에 보고한 안과 청와대의 검토 내용, 복지부의 향후 계획 등에 대해 자료를 요구했으나 아직 제출이 되지 않았고, 자료 요구 과정에서 청와대에서 국민연금 개편안 유출 건 조사를 위해 복지부 국장과 과장 등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靑, 연금 개혁안 유출자 잡으려 복지부 국·과장 폰 압수" 송기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