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현장] 가을비 내린 인천, 두산-SK 4차전 우천 취소

  • OSEN
    입력 2018.11.08 16:05


    [OSEN=인천, 조형래 기자] 결국 가을비로 인해 가을야구가 연기됐다. 

    KBO는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우천 취소 결정을 내렸다. 

    기상청은 한국시리즈가 열리는 인천 지역에 경기 개시 시간인 오후 6시 30분 무렵 약 20~30mm 가량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많은 비에 강우확률도 90%에 이른다. 새벽부터 빗줄기가 꾸준히 내리면서 그라운드 상태도 경기를 진행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

    결국 KBO는 오후 4시 경  취소 결정을 내렸다. 한국시리즈 역대 8번째, 포스트시즌 역대 18번째 우천 취소다. 취소된 4차전은 오는 9일 열린다. 이후 한국시리즈 일정도 하루씩 연기된다. 

    이날 양 팀의 선발 투수는 두산 이영하, SK 김광현을 예고한 바 있다. 그러나 우천 취소라는 변수가 생기면서 변동 가능성이 생겼다. /jhrae@osen.co.kr

    [사진] 인천=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