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김동연 '경제 위기 아닌 정치 위기' 발언, 靑 겨냥한 것"

입력 2018.11.08 10:43

지난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남강호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발언은 경제위기의 근원이 청와대에 있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김동연 부총리가 전날 예결특위에서 ‘경제위기가 아닌 정치적 의사결정의 위기’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김 부총리의 발언이 문제의 본질에 상당히 근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부총리가) 명색이 경제 사령탑이지만 그동안 정책의 결정과 운영에서 제대로 자율성을 가지지 못했다는 얘기"라면서 "김 부총리가 책임을 져야 한다면 청와대에 말도 제대로 못 하고 따라간 부분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늘 경제를 생각한다고 했는데, 경제에 대한 관심도 약하고 방향도 잘못됐다"며 "문 대통령이 경제에 대한 인식을 바꾸기 전에는 장관 한 두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다고 경제가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보건복지부의 국민연금 개혁안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했는데, 곳곳에서 부처의 자율성을 해치며 만기친람하는 청와대가 왜 국민연금에 있어서는 직접 안을 내놓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미국 중간선거와 관련해선 "미국 민주당이 하원 다수를 차지하며 북한 인권 문제도 테이블에 오를 수 있는 만큼,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불투명한 가운데 더 이상 과속하면 안 된다"고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무사 계엄령 문건 사건에 대한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청와대·더불어민주당·군 인권센터의 3각 커넥션이 만든 국기문란·군기문란 사건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검찰이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청와대·민주당·정의당·시민단체가 합세해 국가 전복·내란 음모 쿠데타 모의사건이라더니 허위 공문서 작성혐의로 3명이 불구속되는데 그쳤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를 순방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수사를 지휘하고 민·군·검찰이 대대적으로 동원돼 합동수사단을 구성했는데 밝혀낸 결과는 고작 허위 공문서 작성"이라며 "문 대통령과 군 인권센터는 국방부의 하극상만 부추기고 애꿎은 군만 쑤시면서 우리 군을 쿠데타 모의나 하는 집단으로 매도하고 몰아붙여야 했는지 사과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은 지난 7월 시민단체에 불과한 군 인권센터에 기무사 내부 문건이 유출되고 공개된 경위에 대해 임태훈 군 인권센터 소장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며 "검찰은 (기무사 조사 때처럼) 전격 압수수색과 구속수사에 나서고 정보유출 수사결과도 신속히 발표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아무리 나라 기강이 흐트러졌어도 한 나라의 군사기밀이 일개 시민단체에 무분별하게 유출된 사건은 결코 쉽게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