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개조가 먼저" '골목식당' 백종원, 홍탁집 아들에역대급 분노[어저께TV]

  • OSEN
    입력 2018.11.08 02:50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에게 정신개조를 먼저 해야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은동 포방터시장 편의 가게 점검 현장이 공개됐다.

    백종원이 막창집을 방문했다. 막창과 순두부를 주문했다. 백종원은 "막창은 삶기만 잘 하면 되는거다. 다만 호불호가 갈린다. 특유의 냄새가 굉장히 강해서 들어오는 사람들은 '엇'하고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마늘, 기름장, 쌈장, 콩가루 등과 함께 막창을 다양한 방법으로 먹었다. 백종원은 "잘 삶았다. 은근히 막창 삶는게 스트레스다. 그냥 막창 전문점 하시면 되겠는데"라고 칭찬했다. 

    다만 "약간 아쉬운게 소스다. 기름장도 약하고 이건 너무 기성품 같다"고 했다. 백종원은 바로 새로운 소스를 즉석에서 만들어서 곱창과 함께 먹었다. "소스만 만들어드리면 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부부가 운영하는 돈가스집. 백종원은 먼저 메뉴판을 살폈다. "가격이 착하다"고 말했다. 

    돈가스집 사장 아내는 "가격을 가지고 1년을 넘게 전쟁 중이다. 2년 전 6,500원으로 시작했다. 500원 올리는 데 1년 걸렸다. 남편이 반대했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남편에게 "잘했다"고 칭찬했다.

    백종원은 등심카츠와 치즈카츠, 여기에 카레를 추가해서 주문했다. 치즈카츠를 시식하던 백종원이 "잠깐 중지"를 외쳤다. 이어 바로 등심카츠를 시식했다. 

    백종원은 "잘 튀겼다. 왜 내가 치즈를 먹다가 등심카츠를 먹었냐면서 고기만 튀긴 돈가스가 궁금했다. 얼른 과감하게 돈가스 본연의 맛을 느끼고 싶었다. 빵가루 관리가 쉽지 않은데 사장님 인정"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저는 솔직히 일본식 돈가스 보다는 경양식 돈가스를 좋아한다. 근데 이 정도라면 제 가치관이 흔들릴 정도다"고 호평했다. "지난주에 일본 갔다 왔는데 일본에서 먹은 돈가스보다 맛있다"고 칭찬했다.

    사장님은 돈가스 맛의 비법에 대해 "통고기를 사서 오면 직접 힘줄을 다 제거하고 순수 살코기만 사용한다. 그리고 연마 작업도 손으로 하나하나 다 한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카레를 맛보며 "되게 부드럽고 맛있다"고 말했다. "여긴 솔루션 할게 없다. 돈가스 끝판왕이다. 주방 점검도 할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김성주가 "끝판왕 이야기는 처음 들었다"며 "포방터 시장에서 보석을 찾았다"고 감탄했다. 

    세번째 백종원이 엄마와 아들이 함께 운영하는 운영하는 홍탁집을 방문했다. 어머니는 홀로 장사를 준비하고 아들은 왔다갔다만 할 뿐 하는 일이 없었다. 슬리퍼를 신은 채 휘파람을 부는 등 불성실해 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내가 싫어하는 것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종원이 홍어삼합과 닭볶음탕을 주문했다. 어머니가 요리를 시작했다. 홀 담당 아들이 주방에 들어갔지만 오히려 방해만 됐다. 아들이 엄마한테 가장 많이 들었던 소리는 "나와 봐"였다. 조보아와 김성주는 "4년을 같이 일했다고 하는데 깨 위치 파 위치 등을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종원은 아들을 상황실로 보내고, 어머니와 대화를 시도했다. 백종원은 "아들이 제대로 일하면 자기가 알아서 밑반찬 세팅을 해야 하는데 멀뚱멀뚱하다"고 말했다. 

    백종원이 장사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물었다. 어머니는 "나는 일이 있었지만 아들이 직장이 없으니까 같이 식당을 해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아들이 처음에는 잘 했다. 대파도 다 까주고 감자도 까주고 다 했는데 이제 젊어서 그런지 나태해지더라고"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어머니는 "아들이 취직을 해도 오래 못 버틴다. 집 안에 무서운 사람이 없으니까 정신을 바짝 못 차린다. 친정어머니까지 셋이 산다. 저는 애를 키워본 적이 없다. 할머니 할아버지가 키우셨다. 학교 갔을 때 소풍 가면 나하고 사진 찍은 게 하나도 없다. 할머니 할아버지랑만 있고. 나는 일하느라고"라며 눈물을 흘렸다.  

    백종원은 "이제 눈물 안 흘리게 해드릴게. 이제 울지 마세요"라고 위로했다.  

    아들이 상황실에서 나와 백종원과 면담했다. 백종원은 아들에게 "엄마가 계속 울어. 어머니가 무슨 죄를 지어서 고생하고 우셔야 하느냐고. 당신이 죄를 지었다. 변명하지마. 변명거리가 없다. 나랑 약속해. 진짜 좋은 기회야. 나 어머니만 보면 무조건 도와드리고 싶어. 당신이 없다면. 돈을 아무리 벌면 뭐해. 아들이 정신 못차리면 울어"라고 전했다. 

    백종원은 아들에게 중국에 있을 때 무슨 일을 했는지 물었다. 그리고 "이러면 가게 살려봐야 소용이 없어. 왕년에 어떤 일을 했든 지금은 아무것도 아니다. '왕년에' 이야기하는 건 절대 안돼. 지금이 중요한거야"라며 과거에 머물지 말고 깨고 나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본인이 뭔가 변했다는걸 보여줘야한다. 그거 아니면 안된다. 나를 설득시켜요. 나를 설득시킬 방법을 찾아봐"라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아들 정신 개조부터 시켜야한다"며 주문한 음식을 전혀 먹지 않고 식당을 나왔다.  
    /rookeroo@osen.co.kr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