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3차전 시각장애인 감동시구...연예인 아니라도 '뭉클'

입력 2018.11.08 02:19

2018 KBO리그 두산과 SK의 KS 3차전이 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경기 전 시각장애인 야구팬 이상씨가 시구를 마친 후 딸과 함께 활짝 웃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11.7/
'연예인 시구보다 훨씬 감동적이다.'
사진제공=SK 와이번스
지난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3차전 시구를 두고 나온 한 네티즌의 말이다. 3차전 시구가 야구팬들의 큰 화제를 모았다.
인기있는 아이돌이나 스타급 연예인이 아니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시각장애인 이 상(57) 씨의 3차전 시구는 올해 한국시리즈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 중 하나로 회자될만 하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SK행복드림구장의 전광판에는 낯선 여성이 등장했다. 이 씨의 딸 세희 씨였다. 세희 씨는 "시각장애인인 아버지는 늘 소리로 야구를 듣는 야구광팬이다. 그런데 현재 암 투병 중이라 야구장을 잘 찾지 못한다. 한국시리즈 시구로 아버지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겨주고 싶다"고 했다.
그리고 이 씨와 세희 씨는 승용차를 타고 마운드에 도착했다. 차에서 내리는 이 씨를 정운찬 KBO총재가 맞았다. 정총재와 세희 씨의 도움을 받고 이 씨가 마운드에 오르자 홈 원정 할 것 없이 전 관중석에서 우뢰와 같은 박수가 쏟아졌다.
장내 아나운서는 "정확한 시구를 위해 다른 관중들을 정숙하고 홈플레이트 뒤의 관중만 박수를 쳐달라"고 요청했다. 세희 씨가 귓속말을 하자 이 씨는 포수 미트를 향해 힘껏 공을 던졌고 공은 한번 바운드된 뒤 이재원 포수의 미트에 들어갔다. 그리곤 잠시동안 박수소리가 멈추지 않았다. 평소 박수에 인색하던 기자석에서도 박수가 터져나왔다.
KBO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팬에게 한국시리즈 마운드에 설 기회를 주기 위해 시구 공모 이벤트를 진행했고 이에 응모한 세희 씨가 아버지와 한국시리즈 무대에 서게됐다.
1차전은 야구원로 어우홍 감독이, 2차전은 인기 아이돌그룹 EXO(엑소) 찬열이 시구를 했지만 이만한 감동을 전하진 못했다. 사실 정규리그 많은 경기에서도 시구를 하지만 연예인이나 정치인들의 시구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최근 가장 눈에 띄는 시구 역시 유명인이 아닌 지난 달 27일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 시구자 인천 박문초등학교 3학년 김유현(9) 군이었다. 김 군은 지난 9월 5일 SK와 넥센의 경기에서 9회말 2사 후 정의윤이 동점 홈런을 때리자 기쁨의 눈물을 흘려 '슼린이'라는 별명은 얻은 어린이였다.
그리고 한국시리즈 3차전 시구자 선정은 올 시즌 KBO가 한 일중 가장 잘한 일로 기록될 듯하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