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까지 낙관한 靑, 美발표 직전에야 '회담 연기' 통보받아

조선일보
  • 안준용 기자
    입력 2018.11.08 03:00

    "동력이 상실된 건 아니다"

    7일 미·북 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것에 대해 청와대와 외교부는 '회담 동력이 유지되고 있으니 일희일비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고위급 회담 연기를 어떻게 보는가'라는 기자들 질문에 "어제 제가 말씀드렸던 흐름에서 벗어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연기됐다고 해서 회담이 무산되거나 회담 동력이 상실되는 방향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것으로 알려진 핵 리스트 제출이 어렵다는 취지의 발언이 회담 연기와 관련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전날 미 국무부가 회담 개최를 발표하면서 '4개의 기둥(four pillars)'을 언급한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뉴욕 고위급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의 4대 합의 사항(4개의 기둥) 중 '새로운 미·북 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이 이번 뉴욕 회담에서 본격 협의될 것이란 예상도 내놨다. 그러나 회담 연기로 하루 만에 그 예상이 빗나간 것이다.

    김 대변인은 회담 연기와 관련해 "미국 측으로부터 사전 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서울의 외교 소식통은 "우리 정부는 7일 미 국무부의 '회담 연기' 발표가 임박해서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등을 통해 그 사실을 통보받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한편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 정부는 이번 회담을 통해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이 있길 기대했는데 이뤄지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다만 회담 연기에 관해 너무 과도한 해석을 할 필요는 없고 평화 체제 구축을 달성하는 하나의 과정으로 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과거에도 북·미 회담이 연기된 사례가 종종 있었으니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북·미 고위급 회담 일정이 언제로 다시 잡힐지, 실무 회담으로 직행할지 등에 관해선 "여러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