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준비 안됐다" 미북회담 연기

입력 2018.11.08 03:00

美, 폼페이오 4차방북 때처럼 고위급 회동 직전 연기 발표
"서로 허락될 때 일정 재조정"

8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간 미·북 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됐다.

미 국무부는 7일 헤더 나워트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이번 주로 예정됐던 폼페이오 장관과 북한 관리의 회담이 추후로 미뤄졌다"며 "양측이 가능한 일정을 파악해 다시 잡을 예정이며 현재 진행 중인 대화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가 지난 5일 고위급 회담 일시·장소를 공식 발표한 지 약 30시간 만에 회담이 연기된 것이다. 국무부는 미·북 중 어느 쪽이 회담 연기를 요청한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로부터 회담 연기 사실을 사전 통보받았다"며 "회담 자체가 결렬된 것이 아니라 일정을 잡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김영철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북측 협상팀은 당초 뉴욕행 비행편 탑승을 위해 7일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으로 이동해야 했지만 예약을 취소하고 공항에 나타나지 않았다.

일각에선 미·북이 회담 준비 과정에서 북한이 내놔야 할 '핵 리스트'와 미국의 상응 조치 간 현격한 입장 차를 확인하고 회담 자체를 연기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국은 최근까지 북핵 사찰·검증에 필요한 완전한 정보를 요구해 온 반면 북한은 '선(先) 제재 완화'를 주장해 왔다. 김정은으로선 현 시점에서 고위급 회담의 실익이 없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 대통령도 중간선거가 끝난 마당에 성과 없이 끝날 회담을 강행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미 외교가에서는 미국이 북한에 '비핵화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김영철이 오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메시지를 전달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월 폼페이오의 4차 방북을 직전에 취소했던 것처럼 '북한 길들이기' 차원이란 것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