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 폭행' 양진호 체포

입력 2018.11.08 03:00

경찰, 마약투여 혐의까지 포착

7일 오후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7일 오후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박상훈 기자
회사 전(前) 직원을 폭행하고, 워크숍에서 엽기 행각을 벌여 물의를 빚은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합동수사팀은 이날 오후 9시 반쯤 첫날 조사를 종료하고 양 회장을 유치장에 입감했다.

양 회장은 조사에서 직원 폭행과 워크숍 엽기행각 강요 등에 대해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양 회장을 이날 낮 12시 10분쯤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붙잡아 오후 3시쯤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압송했다. 양씨는 경찰청에 도착해 "공분을 자아낸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잘못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전날 경찰이 발부받은 양씨의 체포영장에는 마약 투여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양씨에 대해 적용한 혐의는 마약 투여 외에 폭행,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총 6가지다. 경찰은 8일에는 음란물 유포 등 혐의에 대해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