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 강했던 로맥, 대포 두 방으로 해결사 본능 과시

  • 뉴시스
    입력 2018.11.07 22:49

    로맥 솔로홈런
    두산 베어스에 강한 모습을 보였던 SK 와이번스의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33)이 또다시 결정적인 순간에 해결사로 나섰다.

    SK는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3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이날 SK가 뽑은 7점 가운데 4점이 로맥의 방망이에서 나왔다. 로맥은 3타수 2안타 4타점 1볼넷 2득점으로 불꽃타를 휘둘렀다.

    한국시리즈 1차전을 승리하고 2차전을 내준 SK가 홈으로 옮겨 치른 3차전에서 기선을 단번에 제압할 수 있었던 것은 로맥의 홈런 덕분이었다.SK는 1회초 김강민의 볼넷과 한동민의 안타로 무사 1, 2루의 찬스를 잡았다. 최정이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아웃카운트가 하나 늘었다.

    하지만 뒤이어 타석에 들어선 로맥이 벼락같은 3점포를 쏘아올렸다. 로맥은 상대 선발 이용찬의 3구째 시속 144㎞짜리 직구를 잡아당겼다. 로맥의 타구는 좌중간 관중석 상단에 꽂혔다. 비거리가 무려 130m였다.

    SK는 2회말 2사 1, 3루에서 나온 한동민의 내야안타로 1점을 더했지만, 이후 이용찬을 상대로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5회초 유격수 김성현의 실책이 빌미가 되면서 두산에 2점을 헌납한 SK는 추가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2점차의 살얼음판 리드를 이어갔다.

    힘겹게 리드를 지켜가던 SK의 분위기를 다시 끌어올린 것이 또 로맥의 대포였다.

    8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로맥은 상대 사이드암 구원 투수 박치국의 시속 137㎞짜리 초구 직구를 통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작렬했다.

    로맥의 홈런은 SK가 흐름을 완전히 끌어오는 도화선이 됐다. 후속타자 나주환의 안타로 무사 1루를 이어간 SK는 잠잠하던 이재원이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쐐기 투런포를 작렬하면서 승부를 갈랐다.

    로맥의 홈런 두 방을 앞세운 SK는 92.9%의 우승 확률을 잡았다.

    무승부가 있었던 해를 제외하고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 2차전에 1승 1패로 맞선 경우는 14차례 있었다. 이 중 3차전을 이긴 팀이 우승한 것은 13번에 달한다.

    로맥은 넥센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5경기에서 타율 0.200(21타수 3안타)로 그다지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하지만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팀이 먼저 3점을 내준 뒤인 6회말 동점 3점포를 작렬해 단숨에 흐름을 SK 쪽으로 되돌리는 역할을 했다.

    정규시즌 중 로맥은 두산에 강한 면모를 자랑했다. 두산전 16경기에서 타율 0.333(57타수 19안타)를 때려냈다. 안타 19개 가운데 홈런이 7개, 2루타가 2개였다. 타점은 9개 구단 상대 중 가장 많은 23개를 수확했다.

    러나 한국시리즈 1, 2차전에서도 로맥의 타격감은 그닥 좋아보이지 않았다. 1차전에서 4타수 1안타 1타점, 2차전에서도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로맥의 '두산 천적' 면모는 시리즈의 향방을 결정지을 수 있는 3차전에서 드러났다. 결정적인 대포 두 방을 쏘아올리며 승리의 일등공신 역할을 한 로맥은 이날 경기 데일리 최우수선수(MVP)를 품에 안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