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힐만 감독 "켈리 부진? PO 때 투구내용 괜찮았다"

  • 뉴시스
    입력 2018.11.07 17:19

    한국시리즈 2차전, 인터뷰하는 SK 힐만 감독
    SK 와이번스의 트레이 힐만 감독이 외국인 투수 메릴 켈리에 대해 신뢰를 보였다.

    SK는 7일 오후 6시 30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의 2018 KBO 한국시리즈 3차전을 앞두고 있다.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두산에 완승을 거뒀던 SK는 2차전에서 두산 선발 세스 후랭코프 등 투수진을 공략하지 못하면서 패했다. 적지에서 1승 1패를 기록한 SK는 안방에서 벌어지는 3, 4, 5차전에서 승부수를 던질 계획이다.

    SK는 3차전에서 올해 두산에 강했던 메릴 켈리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켈리는 2차전을 통해 살아난 두산 타선을 봉쇄해야하는 특명을 안고 마운드에 오른다.힐만 감독은 켈리가 정규시즌보다 포스트시즌에 부진한 모습에 대해 "나와 켈리는 걱정하지 않는다. LA 다저스의 클레이튼 커쇼가 좋은 예다. 투수들이 마운드에 올라갔을 때 얼마만큼 실행을 하느냐에 달려있다. 켈리는 플레이오프 5차전보다 2차전의 피칭 내용이 좋았다. 플레이오프 5차전 때도 야수 실책이 없었다면 괜찮았을 것이다. 내용으로 봤을 때는 괜찮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상대투수가 몰리는 공을 던져주면 타자들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홈런을 치면 좋겠다. 타자보다 투수들이 얼마만큼 잘 던지느냐에 달려있다"고 3차전에서 선수들의 선전을 바랐다.

    라인업도 소폭 변경했다.

    힐만 감독은 "정의윤이 7번 좌익수, 강승호가 9번 2루수로 들어간다"며 "전적, 스탯 등을 비교했다. 정의윤이 훈련할 때 스윙하는 모습, 경기 때 모습을 무시할 수 없다. 이런 것을 고려했을 때 좋은 선택을 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SK는 김강민(중견수)과 한동민(우익수)을 테이블세터로 가동한다. 최정(3루수), 제이미 로맥(1루수), 박정권(지명타자)으로 이어지는 클린업트리오를 구성했다. 이재원(포수), 정의윤(좌익수), 김성현(유격수), 강승호(2루수)가 중심타선을 받친다.

    앙헬 산체스의 공백을 김태훈이 메워주기를 기대했다.

    힐만 감독은 "산체스가 며칠전 등이 뭉쳤는데 많이 풀렸고 좋아졌다"며 "불펜투수들 준비가 잘 돼있다. 김태훈이 2차전에 안 던졌고, 어제 쉬었다. 김태훈이 나온다면 얼마나 길게 갈지는 모르겠다"고 중용할 뜻을 내비쳤다.

    미세먼지와 8일 비 예보에 대해 "선수들의 훈련을 보면서 눈으로 미세먼지를 느꼈다. 얼만큼 심각한지 느낄 수 있었다. 미국에서는 개인적으로 경험한 적이 없다"며 "미세먼지 등 날씨는 컨트롤 할 수 없다. 내일 비 예보가 있지만, 경기를 한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