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힐만 감독 마스크 씌워주는 정의윤

  • OSEN
    입력 2018.11.07 15:09



    [OSEN=인천, 민경훈 기자] 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훈련이 진행됐다.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최악의 미세먼지로 인해 SK 선수들 및 힐만 감독이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rumi@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