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달 중순 국제회의서도 한·일 정상회담 보류키로”

입력 2018.11.07 15:03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반발해 일본 정부가 한·일 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7일 보도했다.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굳은 표정으로 회담을 하고 있다. /조선DB
교도통신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달 중순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지만, 양국은 현재 정상회담을 조율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교도통신에 "징용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 방침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정상회담을 해도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 정부도 일본 정부에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타진하지 않았고, 일본 측도 한국 측에 회담을 제안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보통 제3국에서 열리는 국제회의 기간엔 한일· 정상회담도 함께 조율해왔으나, 이마저도 계획을 보류키로 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대신 이 회의 기간에 아베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과의 정상회담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 이후 전방위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고노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징용피해자에게 보상해야 한다", "국제사회에 대한 도전", "어떤 나라도 한국 정부와 일하기 어려울 것"(5일), "폭거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도전"이라고 밝히는 등 연일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또한 일본 정부는 강제 징용 판결과 관련해 국제사법재판소(ICJ) 단독 제소 방침을 밝힌 데 이어, 지난 6일에는 우리 정부의 조선업계에 대한 공적자금 지원 문제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日 기후시, 대구 수성구 대표단 방문 연기” 남민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