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세안·APEC 계기로 펜스·시진핑·푸틴과 만난다

입력 2018.11.07 14:18

靑 "한일 정상회담은 어려운 분위기"
"日, 강제징용 관련 과도한 비판은 사태해결에 도움 안돼"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13~18일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및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블라미디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할 계획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만남도 조율중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와 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를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5박 6일의 일정으로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순방을 계기로 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양자정상회담도 추진된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 순방 기간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양자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이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정상회담은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때에 이어 이번에도 열리지 않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은 분위기가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강제징용 관련 입장이 정리될 때까지 한일 관계는 현 상태로 가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일단 기존의 정부 입장과 다른 사법부의 판결이 나왔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정리해야 되는 상황"이라며 "그것은 시간이 좀 걸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밖에서 과도하게 우리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 방문 기간에는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 제21차 아세안+한·중·일 정상회의, 제13차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등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신남방정책의 주요 파트너인 아세안 국가들과 앞으로의 실질 협력을 더욱 확대·강화해 나가기 위한 방안을 협의하고, 동아시아 정상회의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노력에 대한 회원국들의 지지를 재확인할 예정이다. 사이버안보 및 보건, 재난 등 비전통적 안보 이슈에 대해서도 협의한다.

특히 한-아세안 관계수립 30주년을 기념하고 신남방정책의 이행을 가속하기 위해 내년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아세안 측에 제안하고, 이에 대한 최종적인 합의를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더해 '넥스트 베트남'으로 부상하고 있는 메콩 지역 내 교두보를 확보하고 아세안이 중점 추진하고 있는 역내 개발 완화 지원 차원에서 한-아세안 특별회의 계기에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 의사도 표명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17~18일에는 파푸아뉴기니에서 제26차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포용적 기회활용, 디지털 미래 대비'라는 주제의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