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부동산 정책, 靑 사회수석에서 경제수석으로 이관”

입력 2018.11.06 18:33

김의겸 "부동산 대책의 경제정책적 고려 강조, 이관 여부 말한 것 아니다"

청와대가 6일 에너지 정책과 부동산 정책을 사회수석비서관실에서 경제수석비서관실로 이관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날 청와대 내부에서 부동산 정책 이관을 놓고 다른 목소리도 나와 최종 이관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진행된 대통령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부동산 정책을 사회수석실이 관여했던 것은 정부 초기 업무 관장에 따라 그렇게 진행이 됐었던 것"이라며 "최근에는 경제수석실로 (부동산 정책을) 이관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비서실 김수현 사회수석과 윤종원 경제수석이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앞쪽은 장하성 정책실장. /연합뉴스
앞서 윤종원 경제수석은 전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에너지 문제와 탈원전 정책은 그동안 사회수석이 맡았는데, 한 달 전부터 제가 맡아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가동 중"이라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윤 수석이 에너지 정책을 담당하게 된 배경에 대해 "김수현 사회수석에게 과한 업무가 있었던 것을 나눠 갖는 의미"라며 "큰 의미의 변화나 정책의 변화 등 다른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에너지 정책은 어느 한 부처나 수석비서관으로 한정되지 않는다"며 "청와대만해도 경제정책, 산업정책, 기후환경 등 여러 비서관이 관여하고 그것을 관장하는 에너지 관련 TF가 있다. 그 TF를 김 수석이 맡아오다 한달전 쯤 윤 수석이 맡기로 바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부동산 정책 이관 문제에 대한 장 실장의 국회 발언이 나오자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부동산 정책 담당과 관련한 장 실장의 발언은 지난 9.13 부동산 대책 마련시 대출 등 금융분야 대책에 대해 경제수석실이 함께 참여하여 마련한 바 있어 부동산 대책의 경제정책적 고려 필요성을 강조한 의미"라며 "이관 여부를 말씀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