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A 자유왕래' 협의 南·北·유엔사 3자협의체 회의 오늘 개최

입력 2018.11.06 09:18

국방부 제공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객의 자유왕래 방안 등을 협의하는 남북 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의 3자협의체 제3차 회의가 6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지역인 자유의 집에서 열린다.

회의에는 우리측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3명, 유엔사측 버크 해밀턴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미 육군 대령 등 3명, 북측 엄창남 육군 대좌 등 3명이 각각 참여한다.

국방부는 "지난달 26∼27일 실시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검증 결과를 상호 확인·평가하고, 공동경비구역 내 상대측 지역에서의 남북 간 합동 경비근무 방안, 감시장비 조정 및 정보공유 방안, 향후 JSA 방문객들의 자유왕래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