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을… 술에 취하고 香에 취하다

입력 2018.11.06 03:01

[우리 술 칵테일] 난 오늘 '담양' 한 잔을 기울인다

"외국인 손님들에게 종종 '한국을 대표하는 칵테일은 뭐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아요. 그때마다 생각해보면 소맥보다 한국인이 사랑하고 즐겨 마시는 칵테일도 없더라고요. 그래서 이걸 만들었죠."

임병진 바텐더가 만든 우리 술 칵테일.
임병진 바텐더가 만든 우리 술 칵테일. 왼쪽부터 댓잎주와 매실원주를 섞은 '담양', 쌀 증류소주에 여주 땅콩시럽을 넣은 '여주', 제주 전통술로 만든 '제주'. /이태경 기자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라운지&바에서 일하는 김대욱 바텐더가 '이것'이라고 말한 술은 고급 쌀 증류 소주를 섞은 칵테일이다. 말 그대로 소맥이다. 이름은 '조선 하이볼'.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인 '화요' 30㎖에 국산 맥주 120㎖를 섞고 여기에 비터 오렌지(bitter orange)즙 한 방울을 떨어뜨려 향을 끌어올린다. 이른바 서울식 칵테일이다. 김대욱 바텐더는 "맛이 깨끗하고 심플한 데다 뒷맛이 청량해서 외국인들이 무척 좋아한다. 요즘엔 위스키·진으로 만든 칵테일보다 더 많이 찾는다"고 했다.

우리 술 칵테일이 인기다. 증류 소주나 문배주, 통영 고구마술, 함양 솔송주 등으로 완성한 칵테일이다. 한동안 먼 외국에서 공수해 온 수제 맥주보다 '남산 IPA' '강릉 페일에일'처럼 우리 지명을 붙이고 그곳 특유의 분위기를 표현한 맥주가 더 잘 팔렸던 것처럼, 요즘엔 우리 술 칵테일이 새로운 '로컬 드링크'로 떠오르고 있다.

포시즌스호텔 서울의 바텐더 안티노리가 소주에 오미자 시럽을 섞은 '세일러 피즈'.
포시즌스호텔 서울의 바텐더 안티노리가 소주에 오미자 시럽을 섞은 '세일러 피즈'.
2015년 월드 클래스 바텐더 대회에서 우승한 임병진 바텐더도 우리 술 칵테일을 개발하는 데 푹 빠진 사람 중 하나다. 그는 최근 서울 서촌에 있는 한옥을 개조해 '참(Cham)'이라는 바를 냈다. 외국 술로 만든 칵테일도 내놓지만, 경기도 여주의 쌀 증류 소주, 제주의 고소리술 같은 우리 술로 만든 칵테일도 만든다. 담는 잔도 신경 쓴다. 흔히 칵테일을 담는 데 쓰는 크리스털이나 유리잔 대신 우아한 도자기 잔을 사용한다. 임 바텐더는 "우리 술의 맛과 여운을 살리려면 백자가 더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대신 잔을 미리 냉장고 등에 넣어 차갑게 온도를 맞추고 얼음을 적절히 활용해 맛을 유지하도록 애쓴다"고 했다.

우리 술과 전통주 매출이 점차 늘어난 것도 우리 술 칵테일의 인기를 부추긴다. 신세계백화점에 들어선 전통주 전문 가게 '우리 술방'은 해마다 70~80%씩 매출이 늘고 있다. '화요'의 매출 역시 2015년 100억원에서 지난해 144억원으로 뛰었다. 하이트 진로가 내놓은 '일품 진로'는 2013년 9만2000병 팔렸던 것이 2016년엔 200만 병이 팔렸다.

한국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바텐더 중에서 우리 술 칵테일에 매료되는 이도 생겨나는 추세. 포시즌스호텔 서울의 바 '찰스 H'에서 헤드 바텐더로 일하는 이탈리아인 로렌초 안티노리씨는 요즘 안동소주와 화요, 복분자 등으로 칵테일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는 "한국 술은 은은한 향과 맛을 낸다. 그 특유의 매력을 살려 서울식 칵테일을 만들어내는 게 즐겁다"고 했다.


[프레데릭 말] 씻어라, 뿌려라… 그리고 느껴라

'신(神)의 코'라고 불리는 남자 앞에 서려니 신경이 쓰였다. 샤워도 하고, 로션도 다시 발랐다. 인터뷰 장소로 향하는 차 안에서 가방을 뒤졌다. 상비하던 '프레데릭 말'이 보이지 않았다. 마침 비슷한 추출물의 향수가 손에 잡혔다.

프레데릭 말은 컨디션 유지를 위해 술·담배를 하지 않고, 과식하지 않는다. 그는“배가 부르면 냄새에 둔해진다”고 했다.
프레데릭 말은 컨디션 유지를 위해 술·담배를 하지 않고, 과식하지 않는다. 그는“배가 부르면 냄새에 둔해진다”고 했다. /오종찬 기자
"내가 만든 향은 다른 향과 독보적으로 구분되는데, 오늘은 다른 걸 입고 오셨네요." 세계적 조향사이자 향수 브랜드 '프레데릭 말'을 탄생시킨 프레데릭 말(56)이 인사를 건넸다. "직업병이랄까요. 수천 가지 향기를 구분할 수 있거든요." 1960년대 프랑스 누벨 바그 시대를 연 루이 말 감독의 조카여서인지 푸른빛 앤더슨&셰퍼드 슈트를 입고 등장한 그는 말투며 제스처 하나하나가 마치 옛날 영화 영사기를 돌리는 듯 고혹적이었다. "열다섯에 만난 소녀의 향에 취한 날, 향수의 세계에 빠져들었지요. 향수는 침묵의 언어라고 생각해요. 소리를 내지 않았을 뿐 그녀는 자신만의 향을 통해 스스로의 매력을 분출하고 있었어요. 그날로 수많은 여성 뒤를 쫓아다녔지만, 지금은 '포트레이트 오브 어 우먼'이란 향수를 쓰는 아내의 향을 유일하게 사랑합니다."

이미 두 살 때부터 향수에 노출된 생이었다. 디자이너 크리스티앙 디오르의 친구였던 그의 할아버지는 디오르 향수를 세상에 처음 내놨고, 어머니는 디오르 향수의 아트 디렉터로 일했다. 세계적 조향사이자 겔랑 화장품을 만든 장 폴 겔랑이 살던 아파트가 곧 그들 가족 소유가 됐다. 벽에 밴 겔랑 향수 냄새를 덮기 위해 페인트칠을 여러 번 했던 어머니는 "세상엔 무엇으로도 덮을 수 없는 '향'이란 세계가 존재한다"며 "고유의 향을 갖는다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해왔다.

완벽한 향에 대한 집착이 강하다.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소설 '향수'에서처럼. 최상의 향을 찾기 위해 365일 15℃로 맞춘 냉장 기법을 개발하기도 했다. "묘한 우연이라면, 제가 소설 속 주인공과 생일이 7월 17일로 같다는 겁니다. 하지만 단언하건대 완벽한 향이란 존재할 수 없어요. 향은 그 사람 체취와 어우러져 재해석되기 때문이지요. 그 어떤 완벽에 가까운 향수를 사용한다 해도 그 사람 내면에서 풍기는 악취는 덮을 수 없더군요."

그는 "향수를 뿌리는 법칙은 없다"면서도 "아침에 가장 정신이 맑아지는 향을 고르라"고 말했다. 중년 남성들에게 어울리는 유혹적인 향을 골라달라 하니, 제라늄 추출물이 들어가면 섹시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여성들은 튜버로즈(수선화)·아이리스가 들어가면 매혹적이란다. "삼촌이자 소설가인 장 도르메송은 구십 평생 똑같은 넥타이만 매고 다녔어요. 저는 서로 다른 100여 개 넥타이를 기분에 따라 바꿔 매지요. 향수도 마찬가지예요. 가장 중요한 거요? 좋은 비누로 우선 깨끗이 씻으세요!"

◇프레데릭 말이 전하는 향기 팁

1. 이성을 유혹한다는 ‘페로몬 향수’란 단어에 속지 말 것. 마케팅 용어일 뿐.

2. 사향노루에서 추출한 머스크 향이 페로몬과 유사할 수 있다. 중요한 건 배합.

3. 코의 건강이 안 좋으면 소금물로 코 샤워를 한다.

4. 원숙하고도 사랑스러운 향을 원하면 로즈와 샌들우드가 섞인 향으로.

5. 천연 나무 향의 베티버(vetiver) 성분 비누를 쓰면 심적인 진정 효과도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