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질주"…'완벽한 타인' 개봉 6일째 손익분기점 180만 돌파

입력 2018.11.05 19:3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올 가을 완벽한 흥행 구원투수 영화 '완벽한 타인'이 개봉 6일째인 오늘 저녁 7시 손익분기점 18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남녀노소 전 세대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으며 2018년 코미디 장르 흥행史를 새로이 쓰고 있는 영화 '완벽한 타인'이 11월 5일(월) 저녁 7시 누적 관객수 180만 명을 가뿐히 넘으며 개봉 6일째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이미 개봉 첫 주 경쟁작 '보헤미안 랩소디'와 '창궐'을 가뿐히 제치고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석권하며 무적의 흥행 질주를 달리고 있다. 올 가을 비수기 극장가 라운드에 올라 완벽한 흥행 구원투수로 등극한 영화 <완벽한 타인>은 진정한 흥행 선발 주자로 앞으로도 거침없는 흥행 기록을 예고한다.
한편 영화 '완벽한 타인'은 역대 10월 개봉 영화 흥행 1위인 '럭키'의 오프닝 기록 경신 및 개봉 4일째 관객수 100만을 돌파하며 2018년 최단기간 코미디 영화 흥행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이와 함께 폭발적 입소문을 통해 영화 '완벽한 타인'은 현재 온라인&극장 사이트 관람객 사이에서도 높은 평점을 유지하고 있어 뜨거운 흥행세에 탄력을 더하는 중이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 쉴 틈 없이 터지는 웃음과 현실 적격 공감까지 선사하며 제대로 흥행을 터트린 영화 '완벽한 타인'은 절찬 상영 중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