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文대통령에게 “청와대 인사 '자기정치' 도 넘어”

입력 2018.11.05 14:21 | 수정 2018.11.05 14:29

"국정운영 기조, 일방통행 수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낙연 국무총리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참석하는 정례회동을 중단시켜달라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 모두발언에서 "임 실장과 이 대표, 이 총리가 정례회동을 하는데 이는 국민이 볼 때 불필요한 오해를 낳을 수 있다"며 "권력의 사유화로 비칠 수 있는 정례회동을 중단해주시기를 건의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인사의 '자기 정치'가 도를 넘고 있다"고도 했다. 김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임 실장을 조준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야권에서는 임 실장이 지난달 17일 비무장지대(DMZ)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 제거 작업이 진행되는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를 방문한 것에 대해 ‘자기 정치’를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실질적 협력과 협조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음에도 갈등과 반목이 국민께 비쳐 너무 안타깝다"며 "전반적인 입법·사법·행정 전체가 경도돼 있고 국정운영 기조가 일방통행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 개선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도 "남북 군사합의서나 평양공동선언을 청와대에서 비준한 부분은 상당히 안타깝고 실망스러웠다"고 했다. 이어 "남북관계는 일정 부분 국민적 대화와 사회적 합의의 모양새를 갖추며 틀을 잡는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고용 참사가 발생하고 경제지표가 악화하고 있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절규는 거의 비명에 이르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문재인정부의 사람 중심 경제정책이 너무 분배에만 방점을 두고 있어 성장이 소홀해진 탓에 성장잠재력이 크게 훼손됐다"며 "탈원전 정책도 원전을 포함한 에너지 정책의 전반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쪽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고용세습 문제와 채용 비리에 대한 국민의 분노에 우리가 대답을 해줘야 한다"며 "조속한 국정조사와 전수조사로 국민의 불신이 해소될 수 있는 계기를 오늘 만들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